GIVE NOW to support Presbyterian Disaster Assistance and World Mission responses to urgent humanitarian crises in West Africa and the Middle East. Give now

통역자들과 번역자들이 제 221차 미국 장로교 총회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수고하다

June 19, 2014

제 221차 미국 장로교 총회는 영어가 제 2외국어인 사람들이 총회에 많이 참석한 것을 인식하면서, 모든 참석자들이 총회가 처리하는 사안들을 그들의 모국어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제 220차 미국 장로교 총회 (2012)는 필수 비지니스들이 한국말과 스페인어로 번역되도록 지시했으며, 통역 서비스는 이미 과거 여러 총회들로부터 제공되어 왔다. 모든 안건들은 총회 전에 두 언어로 번역되어, PC-Biz 비지니스 웹싸이트에 게시되었다. 

디트로이트에 있는 동안, 매일 총회뉴스는 각 언어로 번역된 뉴스들을 싣고 있다.

통역팀 코디네이터인 Vilmarie Cintron-Olivieri는 “나는 우리가 먼 길을 왔지만, 또한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통역자들은 위원회 모임과, 전체 모임과, 필요한 곳은 어디에나 참석하고 있다.

제 221차 미국 장로교 총회에서는 세 명의 스페인 통역자들과, 세 명의 한국 통역자들, 그리고 스페인어 번역자와 한국어 번역자들이 총회에 참석한 모든 자들로 하여금 서면과 구어를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수고하고 있다.

Cintrόn-Olivieri는 알라바마 버밍햄에서 열린 제 217차 미국 장로교 총회부터 통역자로 섬겨왔다. 처음에는 공식적인 절차들에서만 통역자로 섬겼지만, 제 220차 미국 장로교 총회에서는 통역자들의 코디네이터로 섬길 것을 요청 받았다.

Cintrόn-Olivieri는 “우리는 직업 통역자들, 즉 이중언어에 능통하며, 전에도 이러한 일을 해왔던 사람들이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통역자들이 전체 모임과 위원회 모임에서 수고하는 동안, 번역자 엘리자베쓰와 선규는 이야기들과, 동의안과, 결의안과, 뉴스들을 번역하느라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스페인어 번역자인 엘리자베쓰는 “가장 힘든부분은 문화적 관용구들을 번역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관용구들에 대한 스페인어—존재한다면--를 찾아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한국어 번역자인 박 선규도 그것에 동의했다.

그는 “복잡한 문장들을 번역할 때는 머리가 아플 때도 있습니다. 가장 어려운 부분은 나에게 익숙하지 않은 문화적 관용구들을 번역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잭슨과 박은 또한 규례서의 스페인어와 한국어 번역을 책임지고 있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