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VE NOW to support Presbyterian Disaster Assistance and World Mission responses to urgent humanitarian crises in West Africa and the Middle East. Give now

2014년 6월 19일

June 20, 2014

미국 장로교에 속한 교회들에게:

우리 주와 구세주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여러분에게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빕니다

오늘, 제 221차 미국 장로교 총회는 시민 연합과 결혼 이슈에 대한 총회 해당 위원회로부터의 추천을 승인하여, 동성 결혼이 합법적인 주에서 “성령님께서 목사들을 불러 집례하게 하신다고 믿는 어떤 결혼식이라도” 목사들이 집례할 수 있도록 하는 재량권을 허락했습니다.

총회는 또한 규례서의 내용을 “결혼은 두 사람 사이-전통적으로는 남자와 여자 사이-의 고유한 서약을 포함한다”는 것으로 바꾸자는 추천도 승인했습니다.

이 두 가지 결정들은 깊은 사고와, 토론과, 기도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분명히 미국 장로교 전체가 어느 기간 동안 이러한 조치들을 해석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가 우리의 소망과 믿음과 신뢰를 두고 있는 같은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여전히 통치하고 계시며, 오늘 총회의 조치가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하나님의 뜻을 알기 위한 깊은 분별의 결과로 이루어졌다는 것을 알아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시민 연합과 결혼 이슈에 관한 총회 해당 위원회의 의장이었던 목사 총대 Jeffrey Bridgeman이 총회에 발표하는 동안 표현했던 감정을 공유합니다.

Bridgeman은 “사도 바울은 사실 우리의 사역은 ‘그리스도의 대사로’로서 ‘화해의 사역’입니다. 그리스도는 우리를 위해 죽으심으로 우리가 하나님과 화해하게 하셨고, 또한 화해자가 될 수 있게 하셨다고 우리에게 말합니다” 라고 말했다.

총회의 결의에 의해 행복과 슬픔이 교차되는 이 계절에,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선물로 주시는 넘치는 은혜와 사랑을 기억하고, 서로에게 똑같은 은혜와 사랑을 베풀었으면 하는 우리의 권면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기를 요청합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Ruling Elder Heath K. Rada
제 221차 (2014) 미국 장로교 총회장


The Reverend Gradye Parsons
장로교 총회 정서기


Ruling Elder Linda Bryant Valentine
장로교 선교부 (PMA) 총무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Read this article in Span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