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 preacher choices reflect commitment to reconciliation - Korean

October 28, 2015

Louisville

총회 설교자들의 선택이 화해에 대한 결의를 반영해 주다

총회장  Heath Rada는 심각한 갈등 속에 있는 미국 장로교 안에서 화해를 이루고자 하는 그의 결의에 대해 장로교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따라서 그가 제 222차 미국 장로교 총회에서 설교할 사람들로 초청한 세 명의 다양한 미국 장로교 목사들이 교단의 폭 넓은 스펙트럼을 반영해 주는 것은 그리 놀라운 것이 아니다.

이전 총회장들과 마찬가지로, Rada 또한 총회장으로서 6월 18일 토요일에 총회 개회 예배에서 설교를 할 것이다. 그가 6월 18-25일 사이에 설교하도록 초청한 세 명의 목회자들은 부 총회장인 Larissa Kwong Abazia 목사 (프린스톤 세미너리의 교회 관련 책임자), 싸우스 캐롤라이나 Greenwood에 위치한 New Faith Presbyterian Church 의 Alice Ridgill목사, 캘리포니아 샌디애고에 위치한 First Presbyterian Church의 Jerry Andrews 목사이다.

Rada는 “COGA(미국 장로교 사무총회 이사회)가 총회장으로 하여금 총회 설교자들을 선택하게 해 준 것에 감사합니다. 내가 선택한 세 사람은 우리 교회가 현재 어디에 있는지를 나타낼 줄 것입니다. 설교 주제가 화해이며, 나는 그들에게 그들 자신의 독특한 관점들로부터 그 주제를 가지고 설교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Rada는 “Kwong Abazia는 모든 사람들을 존중하고 돌볼 줄 아는 사람으로 알려진 사랑스러운 부 총회장입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녀가 암과 투병하는 동안 우리 교단이 그녀를 성심껏 보살폈기에, 그녀가 우리 교단 식구들에게 직접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보수적 복음주의 진영의 오랜 리더이며 Fellowship Community의 Theological Task Force의 의장인 앤드류를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나는 최근 여러 번에 걸쳐 제리와 함께 하는 즐거움을 가졌습니다. 나는 모든 사람이 우리 교단의 일부분이 되기를 원하며, 서로 다른 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서로를 사랑하기 원합니다. 따라서 나는 우리 교회가 제리 앤드류의 설교를 듣기 원합니다”라고 말했다.

작지만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다문화 교회인 New Faith Church의 흑인 목사인 Ridgill은 Rada가 말한 “총회 설교자 명단에 소형 교회 목회자들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줄기찬 외침”에 대한 응답입니다. Rada는 “New Faith Church는 앨리스의 리더십과 특별한 설교적 능력으로 인해 불타오르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장로교 사무처를 위한 총회 운영 책임자인 Tom Hay목사는 에큐메니컬 예배가 예전과 같이 수요일 아침 (6월 22일)에 있을 것이며, 총회 참석자들로 하여금 그 지역에 있는 미국 장로교회들에서 주일 예배를 드리게 하는 관행도 포틀랜드에서 지켜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 222차 총회의 새로운 프로그램이 총회 해당 위원회가 모이는 날 (월요일과 화요일)에 있을 것이다. 그것은 하루의 시작을 해당 위원회 모임들에서 성경 공부/예배로 하는 것이다. 그 시간들은 유니온 신학교 샤를롯 캠퍼스의 Richard Boyce와 장성희 교수에 의해 진행될 것이다.

Hay는 “그들은 주일에 성경 공부를 소개하고 위원회가 사용할 수 있도록 연구 가이드를 준비할 것입니다. 우리는 성경 공부가 공동체를 세워주고 위원회의 임무를 위한 성경 및 신학적 토대를 놓아줄 소중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모든 예배는 “총회 참석자들에게 총회가 하는 모든 일은 예수 그리스도의 뜻을 분별하는 예배로 가득 찬 작업이라는 인상을 주기 위해” 총회 전체 회의실에서 있을 것이며 성만찬이 포함될 것입니다”라고 Hay는 말했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Pastor de la AG elige reflejar el compromiso con la reconciliación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