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xico-based coffee cooperatives empower growers, eliminate need for migration - Korean

February 5, 2015

Agua Prieta, Mexico

“소망을 품은 여정”

멕시코에 기반을 둔 커피 협동 조합들은 생산자들에게 권한을 주어 이주에 대한 필요성을 없애 준다.

토야 리차드 잭슨
커뮤니케이션 디렉터 및 정서기 보조

Agua Prieta, Mexico 사람들은 보통 미국 이민자들—합법적 및 불법적으로—중 많은 자들이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 위해 미국에 온다고 생각하고 있다. 멕시코에 기반을 둔 커피 회사인 Café Justo를 세워 경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라. 그러면 그들은 그와 다른 이야기를 할 것이다.

멕시코 Agua Prieta에 있는 Café Justo의 매니저이며 창설자들 중의 한 사람인 Daniel Cifuentes는 “가족이 함께 사는 것이 꿈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우리 가족들이 함께 연합하는 것이 우리 모두의 꿈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한다.

그는 “미국이든 멕시코이든 전진하는 삶을 살아가는 것…자녀들이 성장하는 것을 보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그와 Café Justo에서 일하는 동료들은 멕시코인들과 다른 커피 재배자들에게 권한을 부여하여 공정한 임금을 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2002년에, Agua Prieta에 위치한 밸리 장로교회의 Lily회원들에 의해 세워진 Café Justo는 그들 스스로 커피를 재배하고 굽고 포장하여 선적하는 커피 재배 협동조합 네트워크이다.

Daniel Cifuentes는 “우리는  Agua Prieta에서 2명의 일꾼으로 시작하여, 지금은 여기에서 7명이 일하고 있습니다…그리고 Chiapas 주에 3명이 더 일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의 가족은 1800년대 초반에 독일인들에 의해 도제살이 약정을 맺은 이후 줄곧 커피를 재배해오고 있다.

미국 장로교 선교 협력자인 마크 아담스는 Agua Prieta의 장로교 경계 사역 (Presbyterian Border Ministry)과 함께 그 협동 조합을 창설하는 일에 주도적 역할을 했으며, 오늘날 그와 그의 아내—선교 협력자인 말도나도 에스코바—는 Café Justo와 계속하여 협력해 나가고 있다.

수년에 걸쳐, Café Justo는 미국 장로교의 자기 개발 프로그램 및 장로교 여성 사역으로부터 또한 지원을 받아왔다.

Cifuentes는 “우리는 농부들로서 그리고 하나의 조직으로서 살아가고 있는 경험을 멕시코 및 다른 나라들 안에 있는 다른 지역사회들과 공유하고자 하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었다”고 말하면서, Café Justo의 사업이 또한 니카라과, 과테말라, 그리고 아이티로 확장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들이 Café Justo를 시작했을 때 많은 가족들이 그들의 지역 사회를 떠나 미국으로 떠나갔지만, “지금은 Café Justo가 행하고 일들로 인해 그러한 가족들 중 일부가 회귀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Café Justo 협동 조합의 회원들은 평균 상업 운영자들을 통해 재배자들이 일반적으로 받는 임금의 약 세 배를 번다.

“우리는 하나의 비전을 채택했습니다. 그 비전은 미국으로 이주하는 농부들의 숫자를 줄이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것이 최상의 방법이며, 가족들이 그들이 본래 살고 있던 지역에 머물도록 도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Café Justo의 카미나 산체스는 일이 없었을 때에는 그녀도 미국에 가는 것을 생각했었지만, 지금은 커피 협동조합에서 일하는 것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 “미국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가능성은 이제 내 머리에서 사라졌습니다.”

산체스는 Café Justo커피 소비자들에게 “커피를 마실 때마다 당신이 한 가족을 돕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당신은 가족들이 함께 머물면서 헤어질 필요가 없도록 돕고 있는 것입니다”라고 말한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