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ian and theologian tapped to lead Presbyterian Historical Society - Korean

March 9, 2015

Philadelphia

역사학자 겸 신학자가 장로교 역사 학회를 이끌도록 임명되다

토야 리차드 잭슨, 커뮤니케이션 담당자 겸 정서기 보조

베쓰 헤셀 (Beth Hessel) 목사가 장로교 역사 학회(PHS)의 새로운 총 책임자 및 미국 장로교 교회 자료 및 역사부서의 책임자로 임명되었다.

미국 장로교 정서기인 그래디 파슨스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베쓰 헤셀은 역사와 신학을 아주 훌륭하게 조합할 줄 아는 사람입니다. 그녀는 하나님께서 우리 과거에 행하신 일과, 하나님께서 미래에 우리를 불러 행하게 하시는 것이 무엇인지를 사람들이 들을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일에 남다른 열정을 지니고 있습니다.”

헤셀은 필라델피아에 위치하고 있는 장로교 역사학회의 모든 운영들과 프로그램들에 대한 책임을 맡게 될 것이며, 미국 장로교의 역사를 수집하고 보존하며, 그것을 중간 공의회들, 지역 교회들, 그리고 개인들과 나누는 임무를 맡게 될 것이다. PHS는 정서기가 이끌고 있는 미국 장로교 총회 사무처의 범위 안에서 기능한다.

Grace 노회의 회원인 헤셀은 텍사스, 버지니아, 캔사스, 캘리포니아에서 목회자로 섬겨왔다. 그녀는 현재 텍사스 기독교 대학의 역사학 박사 후보생이다.

그녀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장로교 역사학회의 총 책임자로 내가 우선시하는 목표들 중의 하나는 PHS에 보존되어 있는 풍부한 우리 역사에 대한 인식을—총회 차원에서부터 개 교회에 이르기까지--증진시키는 것입니다.”

“나의 박사 학위 눈몬은 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계 미국인 수감 시설에서 있었던 종교적 문제들, 그리고 일본계 미국인들의 정의를 위해 싸운 신교 선교사들과 관련이 있으며, 그러한 문제들에 대한 연구를 위해 PHS자료실에서 시간을 보냈던 나는 PHS가 보존하고 공유하기 위해 힘쓰는 에큐메니칼 및 교단 역사의 가치를 몸소 체험하여 알고 있습니다.”

“나의 조부모들이 필리핀에서 섬겼던 기간들과 관련이 있는 그들의 선교 인사 파일들을 다루며 읽었던 나는 마치 내 심장 박동의 일부가 PHS에서 뛰고 있는 것과 같은 느낌을 가졌습니다.”

“PHS에는 우리 믿음의 가족들이 겪은 생생한 이야기들로 가득 차 있으며, 그 이 야기들은 자신들을 발견하여 공유해 달라고 외치고 있습니다; 이것들은 우리 각자를 서로와 그리고 믿음의 여정에서 우리 앞서 가신 구름 같은 증인들과 연결시켜주는 이야기들입니다.”

헤셀은 샌프란시스코 세미너리에서 MDiv를 받았고, 뉴욕 주립대학에서 미국 여성 역사를 전공하여 MA를 받았으며,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미국 역사를 전공하여 BA를 받았다. 그녀는 또한 많은 장학금과 보조금을 받았으며, 그녀의 글들이 널리 출판되었다. 헤셀은 6월 1일부터 이 새로운 일을 시작할 것이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