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byterians join the call to stop raids on Central American families - Korean

January 19, 2016

장로교인들이 중앙 아메리카 가족들에 대한 무단 침입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는 일에 함께 하다

토야 리차드,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및 정서기 보조

장로교인들이 오바마 대통령과 행정부에 중앙 아메리카에서 온 어머니들 및 어린이들에 대한 무단 침입과, 그들의 구류, 그리고 생명의 위협을 받는 상황으로 그들을 다시 돌려보내는 추방을 중단해 줄 것을 담대하고 분명한 어조로 요청하고 있다.

아리조나 투산에 있는 Southside 장로교 목사인 Alison Harrington은 “지금, 젊은 엄마들과 어린이들이 우리 나라 전역의 도시들에서 이민 당국자들에 의해 체포되고 있습니다”라고 온라인 신앙 기반 정의 공동체인 Groundswell (http://www.groundswell-mvmt.org)을 통해 말했다.

“ICE”(이민 및 세관 집행부) 당국자들이 예고도 없이 그들의 집에 나타나 그들을 기만하여 집 안으로 들어간 후에 자고 있는 어린들을 깨워 가족들을 구치소들로 데리고 갑니다. 어머니들과 어린이들은 그들이 피해 달아난 강간과 살인과 폭력이 벌어지는 곳으로 추방될 때까지 그곳에 갇혀 있게 됩니다.”

Harington 목사는 “이것이 인권 침해라는 것을 오바마 대통령에게 말해주세요. 지금 당신의 지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우리 이민 및 난민 형제 자매들을 지지한다고 서명해 주세요” (http://action.groundswell-mvmt.org/petitions/tell-the-obama-administration-stop-the-raids-on-central-american-refugees)라고 말한다. Harrington 목사의 교회는 추방 위기에 있는 난민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해주는 운동에서 선구자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민자들에 대한 무단 침입은 1월 첫째 주 주말에 조지아, 텍사스, 그리고 노쓰 캐롤라이나에서 산발적으로 시작되었으며, 많은 이민자 공동체들에 두려움과 공포를 주고 있다. 체포는 주로 2014년에 중앙 아메리카로 부터 우리 국경을 넘어와 망명을 신청했지만 거부 당하고 추방 과정에서 다음 단계를 기다리고 있는 가족들에 집중되고 있다.

미국 장로교의 이민 법률 문제 책임자인 Teresa Waggener변호사는 “우리 나라는 온 세계 공동체에 약속했습니다. 우리는 만약 사람들이 보호를 요청하기 위해 온다면 이민 자격 없이 이곳에 오는 자들을 벌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우리는 망명 신청자들을 그들이 도망 온 나라들로 되돌려 보내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라고 말한다.

“우리 정부는 망명 신청 가족들을 대우하는데 있어서 이러한 모든 약속들을 어겼습니다. 우리는 그들이 도착하자 마자 감금을 했고, 전자 감시 장치를 할 수 있는 한에서 풀어주었으며, 변호사도 없이 급조된 청문회를 받게 하면서 그것을 적법 절차라고 불렀고, 이제는 그들의 가정에 침입하여 그들이 도망 나오기 위해 그렇게 많은 위험을 감수했던 나라들로 되돌려 보내고 있습니다.”

수십 년 동안 미국 장로교는 총회에 의해 정해진 정책들을 통해 이민자, 난민, 망명 신청자들의 권리들을 옹호해 왔다. 교단은 심지어 “오직 최후의 수단으로만 양심에 기초해 불복종 할 수 있다”는 것을 긍정했다 (Minutes, UPCUSA, 1966, Part I, p. 396).

가장 최근에 미국 장로교는 중앙 아메리카 가족들을 무단으로 침입하여 체포하는 국토 안보부의 계획에 반대하는 “오바마 대통령께 보내는 편지”에 동참했으며, 정서기는 오늘 오바마와 국토 안보부 장관인 Jeh Johnson에게 무단 침입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는 편지를 발송했다.

파슨스는 “우리 나라가 윤리적 고결성을 유지하려면 가족 감금을 멈추고, 망명 절차를 개혁하여 적법 절차를 제공하며, 그들로 하여금 망명 자격을 얻을 수 없게 하는 시스템의 희생양이 된 가족들에 대한 침입을 중단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장로교의 이민 반응 및 참여 방법들에 대해 더 알고 싶으면, www.pcusa.org/immigration을 방문하라.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