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Herbert Nelson selected as nominee for PC(USA) Stated Clerk

April 19, 2016

Rev. Dr. J. Herbert Nelson

Rev. Dr. J. Herbert Nelson —Byron Buck

Louisville

허버트넬슨 (J.Herbert Nelson)미국장로교정서기로지명되다

제 222차 미국 장로교 총회에 후보자를 지명할 책임을 맡은 위원회는 오늘 허버트 넬슨 목사가 미국 장로교 총회 차기 정서기로 지명되었다고 발표했다.

정서기 공천 위원회 (SCNC) 위원장인 캐롤 맥도널드 목사는 “우리 위원회는 허버트 넬슨 목사가 미국 장로교와 우리의 에큐메니컬 형제 자매들에게 제사장 및 선지자가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목회자의 마음과 정신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가 ‘어떻게 지내세요?’라고 물으면, 그는 정말 그것이 알고 싶어서 질문합니다. 그의 예언적 목소리는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 나라의 일’을 하는 교단이 되자고 초청할 것입니다. 즉, 우리가 누구인지에 대한 성서 및 신학적 토대들을 되찾고, 분열보다는 연합시키는 공동체를 다시 형성하며, 세상에 담대히 나가 예수님의 메시지를 전하는 일을 하도록 초청할 것입니다.”

넬슨은 2010년부터 워싱톤 디시에 위치한 미국 장로교 공공 증언 사무실 책임자로 섬겨온 내셔널 캐피탈 노회의 목사이며 회원이다. 그는 1986-1997년까지 노쓰 캐롤라이나에 위치한 St. James Presbyterian Church in Greensboro에서 목사로 섬겼고, 1998-2010년까지는 테네시에 위치한 Liberation Community Church in Memphis를 개척하여 섬겼다. 그는 또한 테네시 멤피스 대학에서 Benjamin L. Hooks Institute for Social Change의 부 책임자로 섬겼다.

넬슨 목사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나는 정서기 공천 위원회에 의해 정서기 지명자로 선출된 것에 대해 기쁘면서도 또한 겸허한 마음을 갖게 됩니다. 나는 우리 교단이 미래에 갖게 될 기회들이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도전들을 훨씬 능가한다고 믿습니다. 우리는 단순히 교회가 아니라 하나님 나라를 섬기는 일에 함께 헌신해야 합니다.”

넬슨의 이름은 오레곤 포틀랜드에서 열리는 제 222차 미국 장로교 총회 (2016) 중 6월 19일 일요일 전체 회의가 진행되는 동안에 지명자로 올려질 것이다. 여기에서 선출되면, 그는 미국 장로교의 첫 아프리칸 아메리칸 정서기가 될 것이다. 총회는 6월 18-25일까지 진행된다.

현 정서기인 그래디 파슨스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나는 위원회가 현명하고 흥분되는 선택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전환기 동안에 허버트 넬슨 목사와 함께 일하면서 그의 새로운 사역을 지원하기를 고대합니다.”

맥도널드는 지명자에 대한 위원회의 결정이 “매우 투명했다”고 말한다.

“지명자 선출 과정에는 상당한 서면 지원서와 비디오 발표와 전화 통화, 그리고 대면 인터뷰가 포함되었습니다. 게다가, 우리는 이 직책을 위한 넬슨의 은사들을 알아보기 위해 상당히 많은 일차 및 이차 추천인들과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그들 모두는 넬슨이 우리 교회가 처한 현 시점에서 적격자라고 말했습니다.”

56세인 넬슨은 Johnson C. Smith 대학에서 정치학 학사 학위를 받았고, Johnson C. Smith 세미너리에서 목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루이빌 장로교 세미너리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워싱톤 디시에 위치한 Northminster 장로교 목사인 Gail Porter Nelson과 결혼하여 함께 살고 있다. 그들 사이에는 성인이 된 딸이 하나 있다.

맥도널드는 정서기 공천 위원회의 임무 및 과정에 대한 상세한 보고는 준비되는 대로 즉시 미국 장로교에 제출되어 공유될 것이라고 말했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J. Herbert Nelson fue seleccionado como nominado a Secretario Permanente de la IP (EE.UU.)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