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umenical conference explores dynamics of bi-vocational ministry - Korean

May 17, 2016

St. Simons Island, Georgia

에큐메니컬 컨퍼런스가 이중직 사역(bi-vocational ministry)의 역동성을 탐구하다

토야 리차드,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및 정서기 보조

St. Simons Island, Georgia—조지아 남부 대서양 해안을 따라 있는 황금 제도 중 가장 큰 섬에 위치한 리트릿 센터에서, 에큐메니컬 그룹의 이중직 목사들 및 교회 지도자들이 이중직 사역을 더 온전히 감당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최근에 회복과 활기를 얻는 시간을 가졌다.

그들은 전문적 교회 리더십 (Professional Church Leadership)과, 미국 장로교와, UCC에 의해 후원을 받은 첫 “21세기의 이중직 사역 컨퍼런스”를 위해 모였다. St. Simons Island안의 Epworth By the Sea에서 열린 이틀 간의 행사는 전체 세션, 이중직 목사들 및 치리 기관 리더들을 위한 워크샵, 예배, 친교 및 휴식 시간으로 구성되었다.

계획팀은 “이 컨퍼런스는 이중직 사역이 제시하는 역동성을 식별하고, 이해하고, 탐구하고, 소통하는 것을 돕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습니다”라고 말한다. 또한 미국 장로교 및 UCC로부터 온 교회 리더들이African Methodist Episcopal Church, the Southern Baptist Church, the Lutheran Church Missouri Synod, and the Metropolitan Community Church의 대표들과 함께했다.

Bangor Theological Seminary를 계승한 BTS Center의 책임자인 Robert Grove-Markwood 목사는 주 강사로서 변화 및 변천에 대한 통찰들을 소개했다. 세미너리가 2013년에 문을 닫았지만, 그곳은 교육 행사, 프로젝트, 그리고 종교와 영성과 실천 신학과 사역의 분야에서의 연구 문의를 후원하는 싱크탱크인 BTS Center로 거듭났다.

Grove-Markwood는 참석자들에게 이 세상이 때로 완전히 뒤집힌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으며, 이것은 실제적이고 고통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또한 재교육, 재발명, 약속, 변화, 부활, 그리고 새 생명에 대한 이야기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Grove-Markwood는 이러한 변화의 시기에 교회가 된다는 것은 “한 사이즈로 모든 것을 맞출 수 없다…우리는 준비를 위한 다양한 장소들이 필요하다. 우리는 다양한 방식들이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유사한 주제들이 컨퍼런스 내내 다른 대화들에서 반향되었다. 미국 장로교의 SanDawna Gaulman Ashley 목사는 “풀타임 목사 모델로부터 이중직 목사 모델로 전환하도록 교회들을 준비시키기”라는 워크샵을 인도했다. 

그녀는 많은 교단들이 성직자가 될 사람들에 대해 전체 커뮤니티를 섬길 수 있도록 풀타임 목회자들 및 대중 신학자들이 되도록 그들이 훈련 받았으면 하는 기대감이 있어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많은 주류 교단들에서 “변화”가 일어났고, 사역자들 및 청빙을 담당하는 치리회들이 새로운 모델들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장로교에서 청빙 과정 지원 및 교역 장로 사역을 위한 책임자로 일하는 애쉴리는 “이러한 변화들을 위해 지역 교회들을 준비시키는 것이 시급합니다. 파트 타임 목회자들의 주 임무들 중 하나는 평신도 리더십을 개발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미국 장로교 St. Augustine 노회의 임시 총무인 Steve Benz는 자기 노회 안에 작게는 다섯 명의 성도들로 구성된 교회로부터 많게는 1400명의 성도들로 구성된 교회에 이르기까지 60개의 교회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한 교회들 중 절반 이상이 풀타임 위임 목사를 두지 않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Benz는 또한 “내 딸이 파트타임 소명을 받고 안수를 받을 것이며…아마도 이중 직을 갖게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장로교 목사인 Urla Eversley-Moses또한 변화와 사역의 전환을 맞고 있다. 2001년에 안수를 받은 후, 그녀는 “대부분 나의 사역은 풀타임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2011년에, 그녀는 결혼하여 노쓰 캐롤라이나의 샬롯으로 이사했고, 거기에서 그녀의 담임 목사 경험에 맞는 교회를 발견하는 것이 어려웠다.

그녀는 “나는 분별의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주변 노회에서 풀타임 사역지를 찾을 것인지, 아니면 나의 첫 직업이었던 회계사로 돌아가 이중직 목사가 될 것인지, 이것이 딜레마입니다”라고 말했다. 

어찌됐든, Eversley-Moses는 복음 사역에 대한 그녀의 헌신은 여전히 확고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가 풀타임이든 파트타임이든, 복음 사역이 우리가 사역으로 부르심을 받은 핵심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리스도를 사람들에게 전하는 것이 “나의 심장”입니다.

이 행사의 계획팀 일원이었던 Ashley는 이중직 사역에 대해 교회를 더 준비시키기 위한 미래의 컨퍼런스들이 계획되고 있으며, 미국 장로교 또한 이 주제에 대해 계속해서 교육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중직 사역 모델은 오늘과 미래를 위한 것입니다. 이러한 형태의 리더십에 대한 건강한 접근법은 교회와 세상에서 일하는 목회자들이 지역 교회들로 가져다 줄 수 있는 은사들을 포용하는 것을 포함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Conferencia ecuménica explora dinámicas de ministerio bivocacional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