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 submitted to assembly on identity, purpose of PC(USA) - Korean

May 6, 2016

l

미국 장로교의 정체성과 목적에 대한 보고서가 총회에 제출되다

2016년 5월 3일
Toya Richards, 커뮤니케이션 담당자 및 정서기 보조

우리 교단의 정체성 및 목적에 대한 최근의 범 교회적 대화를 통해 미국 장로교에 대해 우리를 설레이게 하는 가족적 모습이 등장했다. 하나님, 그리스도, 사랑, 그리고 세상이 가장 두드러진 주제들이었다.

또한 개혁 신학에 충실하며, 교회 밖 사역으로의 성서적 초청에 충실히 응답할 의무도 매우 중요한 주제였다. 이것이 COGA가 제 222차 미국 장로교 총회 (2016)에 제출하는 보고서, “우리가 식탁에 모일 때: 미국 장로교에 대한 짧막한 묘사”(When We Gather at the Table: A PC(USA) Snapshot)에 들어있는 메시지이다.

이것은 교회가 어떤 존재이고 무엇을 위해 부름을 받았는지에 대해 함께 대화를 나눌 목적으로 COGA가 2015년 후반에 시작한 광범위한 노력의 결과들을 개략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COCA는 장로교 선교국 리서치 서비스 사무실의 도움을 받아, 누구나 서술형 질문을 담은 온라인 양식을 작성하도록 초청했고, 또한 이러한 현 시간 및 장소에서 미국 장로교에 대해 대화를 나누기 위한 그룹 모임들에 참여하도록 초청했다. 3,000명 이상이 응답했고, 약 21,000여개의 데이터가 들어왔다.

COGA는 이 보고서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장로교 총회 사무처 이사회(COGA)는 리서치 서비스에 생각과 통찰을 제공해 주고 기도로 동참해 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를 표합니다. 참여자들의 반응들을 볼 때 모든 사람들이 미국 장로교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다는 것이 분명합니다. 우리 교회가 오직 열정이라는 연료만으로 (돈이나 프로그램과 같은 것이 아니라—역주) 나아갈 수 있다면(only fueled by passion), 우리는 먼 미래로까지 나아가기에 충분한 열정을 지니고 있습니다.”

COGA의 보고서는 PC-Biz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총회가 포틀랜드에서 6월 18-25일 사이에 모일 때 총회에 제출된 안건들의 일부가 될 것이다. 리서치 서비스에 의해 수집된 정보는 여기(in a report here)에서 볼 수 있고, John Brueggemannn박사가 작성한 외부 보고서는 여기(can be found here)에서 볼 수 있다.

COGA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우리는 여전히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자들이 되도록 그리고 평신도와 목회자의 역할 모두를 소중히 여기도록 고무시켜 주는 유산을 지니고 있으며, 또한 사려깊은 분별의 과정을 밟게 하는 특권을 주고 우리로 하여금 정의를 위해 나서도록 촉구하는 유산을 지니고 있는 축복 받은 사람들입니다. 개혁 신학 및 이 신학이 우리를 교회로 어떻게 형성해 주었는지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이제 우리는 그리스도의 주되심에 충성을 다한다는 표현으로서 지역 교회들과 중간 공의회 그리고 교회 기관들—오래된 것들 뿐만 아니라 새로 등장하는 것들을 포함하여--의 필요들을 다루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긴박감이 있습니다. COGA는 우리 나라 및 세계 도처에서 증인의 역할을 감당하고자 하는 갱신된 활력으로 인해 우리 구조, 심지어 아마도 우리 장로교 문화를 개혁해야 한다는 건강한 진취성에(healthy restiveness) 주목하고 있습니다. 건강한 지역 교회들을 지원하고, 또한 타인을 돕는 일에 대한 우리의 책무를 지원해 줄 수 있는 방법들을 찾아야 한다는 공통된 바램이 있습니다.”

COGA의 보고서는 전체 회의로 넘어가기 전에 먼저 “The Way Forward 해당 위원회”에 의해 다루어질 것이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Se entregó reporte a la asamblea sobre identidad y propósito de la IP(EE.UU.)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