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현 목사가 총회 직원으로 합류한다.

애틀랜타 목사가 청빙 과정 지원의 관리자로 봉사한다.

November 30, 2017

루이빌

오지현 목사는 애틀랜타 노회의 목회자아에서 총회 사무국 직원인 청빙 과정 지원 책임관리자로 참여한다. 그녀는 연말까지 파트제로 일하고 2018년 1월 1일부터 루이빌에서 전임으로 일하기 시작할 것이다.

오목사는 MIT 공대 및 콜럼비아 신학대학원의 졸업생으로서 내년 봄에 박사학위 (D.Min.)를 받게 된다. 2007년 8월에 말씀과 성례전의 목사로 안수 받은 그녀는 현재 조지아 주 애틀랜타 부룩해이븐Brookhaven에있는 오글똡Oglethorpe 장로교회의 임시 목사이다. 오목사는 이전에 조지아, 플로리다 및 일리노이 주에서 교회를 섬겼다.

OGA의 중간공의회 사역 지역 내 재구성된 직책을 맡은 오목사는 청빙 절차를 비롯한 미국장로교 노회의 목회위원회 지원, 자원 및 훈련을 제공할 책임이 있다. 그녀는 또한 교회 리더십 커넥션(CLC)에 대한 관리 책임을 수행하게 된다.

"저는 변화하는 상황, 상실과 외상, 및/또는 과도기와 같은 중요한 상황에서 일함으로써 항상 활력을 얻었습니다." 오지현은 말한다, "이들은 어려운 시기와 상황들이지만, 우리가 상상조차 해보지 못한 방식으로 그리스도의 몸을 하나님이 다시 창조 하시고 구속하고 유지해 주시는 것을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우리 교회의 많은 사람들은 특히 이웃들의 변화, 선교의 변화, 세대를 넘어서고, 회원들을 움직이며, 예산을 변동시키고, 리더십을 전환하고, 정체성과 부름의 변화와 함께 그들 내부의 변화와 씨름하고 있는 이 긴요한 시기에 처해 있습니다."

"오지현은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라고 케리 라이스Kerry Rice 부서기는 말했다. "지현이 OGA 팀에 합류하여 교단과 노회 생활의 중심인 중요한 일들에 리더십을 발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오목사는 미국장로교회에서 폭 넓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녀는 그레이터 애틀랜타와 시카고의 노회에서 리더십 직책을 맡았으며 221차 총회(2014)와 222차 총회(2016)에서 두 번씩이나 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그녀는 현재 미국장로교 재단 이사회에 있다.

그녀는 임상 목회 교육 및 임시 목회 교육을 마쳤으며 젊은 도시 목회자 모임인 NEXT 교회에서 활동했으며 영어 및 한국어 언어 목사 안수 표준 시험관으로 일했다.

"저는 21세기에 교회가 된다는 의미와 씨름하고, 그들이 의미하는 바를 분별함에 따라, 교회와 중간공의회가 이러한 기회와 도전들과 씨름하며 이 시기에 목회자를 부르며 지지하는 일에 흥분하며 감사하고 있습니다." 오목사는 말한다, "저는 목회 지도자들을 지원하는 데 흥분과 감사로서 그들이 이 시대에 하나님이 주신 구체적인 힘과 재능과 열정을 필요로 하는 교회에 어떻게 연결하고 지도력을 제공 할 수 있도록 부르시는지 깨닫고 있습니다."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