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nod’s gift affirms partnership among Presbyterians - Korean

March 21, 2017

 대회의 선물이 장로교인들 사이의 협력 관계를 확인하다

에바 스팀슨 Eva Stimson

Sun 대회에서의 예상치 못한 선물이 미국장로교회 두 총회 기관에 도움이 될 것이다. 선물은 교단의 모든 장로교인들 사이의 동반자 관계를 나타내는 것으로서 환영을 받고 있다.

텍사스, 오클라호마, 알칸사스, 루이지애나 주를 아우르는 노회들을 포함하고 있는 선 대회는 총회 사무국OGA과 선교국PMA에 2,500달러의 무제한 선물을 제공하도록 지난 2월 투표했다.

사무국의 직제 부처 및 인증 담당 디렉터인 케리 라이스Kerry Rice는 말한다, "그것은 완전히 예상치 못한 놀랄만한 일이었습니다."

라이스는 자신의 기억으로 대회가 기부금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선교국의 Mission Engagement and Support 선임 디렉터인 로즈메리 미첼Rosemary Mitchell은 기부금의 무제한undesignated 성격이 특히 중요하다는 점에서 "사려 깊은 선물"로 대회를 높이 평가했다.

"무제한 기부는 선교국에 새로운 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을 부여하는 것입니다," 라고 그녀는 말한다. "그것은 사람들이 지금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디렉터인 미첼은 인종 차별주의를 둘러싼 이슈 해결, 교회가 공공 장소에 참여하도록 돕는 것, 난민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선교국과 사무국의 협력 사업을 지원하는 것 등 새로운 필요성이 제기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회 지도자이며 선 대회의 공 서기인 발레리 영 Valerie Young은 1 월의 지도자 수련회 기간에 선물에 대한 아이디어가 나누어졌다고 말한다. 그녀는 이 수련회의 목적이 "우리가 대회로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기억하는 것이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수련회에서 미션Mission 노회 총무인 샐리 왓슨Sallie Watson은 노회가 교단을 떠나는 교회로부터 받았던 기금 중 일부를 대회에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 선물은 제한되지 않는 것이었으며, "대회에 예산을 책정한 것 이상이었습니다"라고 영Young은 말한다.

노회의 선물은 대회 지도자들에게 비슷한 행동을 고려하도록 고무시켰다.

"노회가 대회의 사명과 사역을 인정하는 것이 파트너십에 대한 중요한 확신이었습니다,"라고 영은 덧붙였다. 그래서 대회는 "더 큰 교회와의 동반자 관계에 대한 외부적 확신"을 실천하기로 결정했다.

대회 지도자들은 또한 교단 총회에 지정되지 않은 기부를 하는 것은 그들이 오래 전부터 사람들에게 설교한 내용을 실천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고 깨달았다.

"저는 13년 동안 대회를 위해 일해 왔으나 선물을 하는 대회의 모습을 기억하지 못합니다,"라고 영은 말한다. "우리는 어떻게 대회와 노회로서 우리 교인들에게 우리가 결코 해본 적이 없는 일을 하도록 요청할 수 있겠습니까?" 

비교적 작은 규모이지만, 2,500달러 상당의 선물은 중요한 진리의 상징이라고 영은 말한다, "우리는 교회에서 일어나는 어떤 일들에 항상 동의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우리 모두는 이 모든 것을 함께 지니고 있으며 가능한 교단을 지지하고 싶습니다."

라이스에게 선물은 장로교인들을 묶어주는 구조적 유대를 상징한다, "이것은 연결 시스템이 여전히 의미가 있음을 말합니다."

라이스는 사무국OGA이 대회의 선물을 어떻게 사용할 지에 대한 결정은 내리지 않았지만 기금을 중간 공의회 사역에 투입할 것을 제안했다. "그것은 선물의 근원을 존중하는 것처럼 보일 것"이라고 그는 설명한다. 

그러나 어떠한 곳에 사용되든, 지난 1 월 수련회에서 선 대회 지도자들이 작성한 다음의 확언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영은 전한다.

"경계를 넘어서 함께 일할 때 우리는 복음을 눈에 보이게 하고 그리스도의 몸으로 온전함을 발견합니다. 우리의 공동 소명에서 우리는 함께 하는 삶에 영향을 미칩니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Donación del Sínodo reafirma compañerismo entre presbiteriano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