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사무국(OGA)의 구나Guna는 권위있는 디지털 매핑상 수상

이주민의 창세기'로 1,000개의 항목 중에서 2위를 차지함

July 20, 2017

루이빌

미국장로교 총회 사무국의 기술 관리자인 비센테 구나Vicente Guna는 환경 시스템 연구소 (ESRI)의 스토리 맵 부문에서 "이주민의 창세기"로 2위를 수상했다.

매년 연례 컨벤션에서 ESRI는 올해 최고의 디지털 매핑 프로젝트에 대한 상을 수여한다. "출애굽의 창세기"는 5개의 카테고리에서 거의 1,000개나 되는 출품작 중에서 선정되었다. Guna는 ESRI의 설립자 겸 CEO인 Jack Dangermond로부터 상을 받기 위해 7월 13일 San Diego로 향하였다.

ESRI는 "이주민의 창세기"를 이렇게 묘사했다. "매년 수만 명의 중미 인이 미국을 건너려고 합니다. 이 맞춤형 스토리 맵 캐스케이드 앱은 영어와 스페인어로 제공되며 지도, 인터랙티브 차트, 및 구전 역사를 통해 중미 계 이주민의 근원을 정확히 파악하고 설명합니다."

1969년 설립된 디지털지도 제작자인 ESRI는 전 세계 약 35만 개의 기업, 정부 기관, 및 비정부기구(NGO)들이 매일 약 1억 5천만 개의 새로운 지도를 작성하여 사용하고 있다. 수년 동안 이 회사는 컴퓨터 워크 스테이션, 개인용 컴퓨터 (PC), 서버, 웹, 및 모바일 장치와 같은 전자 기술을 채택했다.

상을 수상한 구나Guna는 말한다, "상을 수상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내용을 잊지 않겠습니다. 아름답게 전달하였지만, 중미 이주민들이 집을 떠나기로 결정한 공포에 대한 끔찍한 이야기입니다."

View the story map.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