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 루이스

기딩스-러브조이 노회의 가장 큰 교회가 미국장로교 교단을 신중하게 떠났다. 다른 한 교회는 1백만 달러의 채무를 이행하지 않았다. 노회 직원 전체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노회 사무실 건물이 매각되었다. 노회는 파산 직전에 있다.

제3장로교회 목사이자 6월 16-23일에 열리는 223차 총회(2018) 지역 조직위원회(COLA)의 공동 위원장인 시드릭 포티스Cedric Portis 목사는 "우리는 포기할 수 있는 심각한 시점에 있었습니다.  포티스Portis는 2월 6~8일 회의에서 총회 사무국 위원회(COGA)에 "저는 떠날 수 있었습니다"라면서 "그러나 우리 회중들에게 '우리는 하나님의 백성이고 그저 살아남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는 번성할 것"임을 말하였습니다."

크레그 하워드Craig Howard 목사는 약 1년 전에 Giddings-Lovejoy 노회 총무로 도착했다. "저는 이 모든 것을 살펴본 후 어떤 사람이 '총회가 세인트 루이스에 옵니다'라고 말하였고 저는 '정말로!?!?!'라고 응답했습니다." 하워드는 COGA에게 말했다.

그러나 총회 준비는 노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하워드 총무는 말한다, "총회가 옵니다!"라는 표어로 우리에게 도전하고 우리를 지지해 준 허버트J. Herbert [Nelson, II] 에게 감사드립니다." 사람들은 장로교인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교단이 지지하는 것이 무엇인지, 사람들이 공통의 목적을 위해 함께할 때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배우게 될 것이다.

Giddings-Lovejoy 노회 Craig Howard 총무.

Giddings-Lovejoy 노회 Craig Howard 총무. —Jerry Van Marter

COLA 공동 위원장인 캐롤 데반Carol DeVaughan은 준비위원회가 2년 전에 포틀랜드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함으로써 그 일을 시작하였다고 말한다. "포틀랜드의 COGA를 그림자 같이 따라서 함은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현재 80명이 넘는 자원봉사자들이 일하고 있으며, 총회가 가까워지면서 더 많은 일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인트 루이스 COLA는 올해 6월 15일 금요일 저녁, 총회가 시작되기 전날 저녁, 총회 사전 환영 행사인 "Meet Me in St. Louis"를 포함하여 새로운 시도를 추가하고 있다. "교회음악 단체들이 지역 음식과 공연을 제공할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의제없이 함께 시간을 보내고 적응하는 것입니다."

데반DeVaughan은 또 다른 새로운 기능으로 총회 전시장에서 COLA가 후원하는 "선교 영역"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총대들은 선교 여행을 할 시간이 없으나 (총회 방문객을 위한 약 30개 정도의 선택그룹) 컨벤션 센터를 떠나지 않고도 세인트 루이스 지역 선교를 경험할 수 있게 합니다." 선교 영역에는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몇 가지 다양한 프로젝트와 함께 재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총회에서의 예배는 교단의 다양성을 대체로 반영할 것이라고 COLA 예배위원회 위원장인 수잔 니젠Susan Niesen은 말했다. 장로교 총회 선교국의 데이빗 갬브렐David Gambrell 예배 담당자에게 감사를 전하며, 예배는 교회와 집회의 삶을 형성하기 때문에 총회 예배에 충실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COLA 예배위원회 위원장 Susan Niesen (왼쪽)과 David Erwin 교회음악인.

COLA 예배위원회 위원장 Susan Niesen (왼쪽)과 David Erwin 교회음악인. —Jerry Van Marter

COLA 예배는 장로교 찬송가 작가인 멜 브링글Mel Bringle이 주간 예배에서 사용 될 "Draw the Circle Wider"라는 새로운 찬송가를 위촉했다. 예배는 6월 16일 고전 유럽풍의 개회 예배에서부터 6월 23일 아프리카 풍의 폐회 예배에 이르기까지 세련되게 다양할 것이라고 니센Niesen은 말했다. 6월 21일 목요일 아침 예배는 어린이들에게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노회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회중을 목회하는 포티스Portis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진술을 하고 있지만 또한 전국에 성명을 발표하기를 희망합니다. 이것은 미국장로교회에서 우리 자신을 위한 변화의 시간입니다"라고 말했다. "우리가 항상 해왔던 방식은 효과가 없을 것입니다. 그것은 늦춰진 죽음입니다. 우리는 변형적이고 성장하며 그저 성장이 아니라 기하 급수적으로 성장하는 다른 방식의 모델을 만들고 싶습니다."

하워드 총무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이 깨지고 부스러기만 남은 노회는 함께 모였습니다. 우리는 총회를 열고 총회는 세상에게 가능성의 정신을 보여줄 것입니다."


[English] [Españ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