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rch is called to “radical discipleship” in the face of “empire,” WCC visitors tell PC(USA) leaders - Korean

January 23, 2017

—by Randy Hobson

Louisville

WCC 방문객들은 미국장로교 지도자들에게
"제국"에 직면하여 교회의 "급진적인 제자 훈련"을 요구함

에바 스팀손
특파원, 총회 사무실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로마 제국의 그늘에서 복음을 전파했으며, 오늘날 기독교인들은 파시즘과 인종 차별의 부활을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좋은 소식으로 만든다.

이것은 세계 교회 협의회의 세계 선교와 전도위원회가 1 월 19 일 루이빌에 있는 장로교 센터에서 미국장로교회 세계선교 및 에큐메니칼 직원들에게 전한 메시지이다.

"아마도 우리는 여러 명의 헤롯 왕들의 시대에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라고 한국 장로교 목사이자 위원회 디렉터인 금주섭Jooseop Keum 목사는 말했다.

금 목사는 헤롯 왕의 잔인한 살해로 끝난 아기 예수를 방문한 동방박사의 이야기가 종종 사람들에 의해 낭만적으로 비추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권력을 가져가려고 시도한 사람마다 죽였습니다."

"많은 면에서 21 세기는 1 세기와 유사합니다,"라고 인도에 본부를 둔 시리아 정교회의 주교이며 위원회 의장인 Geevarghese Mor Coorilos 박사는 말했다. "우리에게는 새로운 가이사Caesar가 있는 것 같습니다."

교회는 차별, 성 차별주의, 권위주의적인 정부, 극단주의 이데올로기의 신흥 "제국"과 같은 오늘날의 "가이사"에게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두려움이나 분노 없는 대응을 금 목사와 Coorilos는 주장했다.

"분노로서는 제국이 만든 증오를 극복 할 수 없습니다"라고 금 목사는 설명했다. "사랑이 더 강력합니다. 우리의 사명은 고통 받는 이들과 가난한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하는 생명을 보장하는 것입니다. "

세계 교회 협의회 (WCC) 지도자들인 두 사람은 세계 선교와 전도위원회가 후원하는 제 14 차 세계 선교 대회를 계획하고 추진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이 행사는 탄자니아에서 2018 년 3 월 8-13 일 동안 예정되어 있다.

Coorilos는 "우리는 이번 회의가 아프리카를 위한 컨퍼런스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Coorilos는 말하면서 회의 계획 담당자들은 아프리카 전역의 국가에서 최소 200 명이 참가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유럽 교회와 미국 교회가 쇠퇴하고 있는 가운데 아프리카와 세계 남방 지역에서 교세가 활발해지고 있다.

"아프리카에서는 희망의 징후가 보입니다,"라고 Coorilos는 말했다. “성령님께서 기독교에 새로운 삶을 열어 주십니다. 우리의 희망은 컨퍼런스가 아프리카 상황에 의해 도전 받게 되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Coorilos의 또 다른 목표는 복음주의 교회, 로마 가톨릭 신자, 성령은사, 및 오순절 교회가 참여할 수 있도록 WCC 회원 들간의 친교를 넘어서는 "진정한 에큐메니칼"컨퍼런스가 되는 것이다.

금 목사와  쿠렐리오스 박사는 젊은 세대 선교 지도자들의 "새로운 세대"를 참여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컨퍼런스 조직 아래 젊은 선교사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포함 할 것을 약속하였다.

대회 주제인 "성령의 감동: 제자 훈련을 위한 변화"는 갈라디아서 5:25에 기초하고 있다.

Coorilos는 "제자 훈련을 위한 변화"라는 주제는 많은 측면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제자도의 전체 개념은 변화를 필요로 합니다." 종종 그것은 기독교 신앙에 대한 세상적이고, 경건한 이해와 관련되어 왔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변화가 필요합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세 번째 차원은 "우리는 세상을 정의와 평화의 세계로 바꾸기 위해 부름 받았다"는 것이다.

제국에 직면하면서 교회는 "순교의 정신으로 큰 희생과, 자기를 부인하며, 십자가를 지고 가는"급진적인 제자 훈련”이 필요하다고 Coorilos는 말했다.

세계 선교 대회는 2013 년 대한민국 부산에서 열린 제 10 차 총회에서 WCC가 채택한 선교와 전도에 대한 새로운 확증의 주제를 반영 할 것이다. "삶과 함께 하기: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의 사명과 전도", 라는 제목의 논문은 글로벌리즘, 시장 이데올로기, 종교 다원주의, 및 다른 현대적 도전의 맥락에서 미션을 바라본다.

이 논문은 선교가 권력 중심에 있는 사람들에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항상 한 방향으로 향하는 식민지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접근 방식을 거부하면서 "마진으로부터의 선교"를 확증한다. "특권의 지위에 있는 사람들은 소외된 환경에 처한 사람들의 일상적인 투쟁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금 목사는 선교에서의 성령의 역할이 바로 논문과 2018년 컨퍼런스의 초점이라고 지적했다. "성령의 사명은 조직된 방식으로 행동하는데 익숙한 우리들에게 방해가 될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우리는 복음 전도를 위해 어딘가에 갈 때 성령을 데려가지 않습니다. "성령님은 우리가 도착하기 전에 이미 계십니다,"라고 금은 말했다. "소외된 사람들은 성령의 열매를 보여줍니다."

미국장로교회 총회 사무국 에큐메니칼 디렉터인 로비나 윈부시Robina Winbush목사는 제 221차 총회(2014)에서 WCC의 선언인 "인생을 함께 나눔"을 연구 및 지도를 위해 교회에 발표했다고 언급했다. 그녀는 금과 코렐로스와의 대화에서 "미국장로교회가 WCC의 약속과 우리의 헌신을 연결하여 교회, 국가, 및 세계에서 치유와 변화를 가져 오는 방식으로 복음을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