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byterian Disaster Assistance is helping! We're responding to Harvey (GIVE NOW) and Irma (GIVE NOW).

World mission leader tapped for immigration advocacy position - Korean

January 23, 2017

Louisville

세계 선교 지도자, 이민 옹호 지위 확보

미국 장로교회의 국제 선교 전문가인 아만다 크래프트(Amanda Craft)가 이민문제 담당실 (Immigration Issues Office)의 옹호 책임자로 임명되었다.

그녀의 임무에는 이민자의 시민권과 인권을 확인하고 증진하기 위해 교회, 중앙 협의회, 장로교 관련 단체를 동원하는 캠페인인 정의로운 이민(Just Immigration)을 위한 장로교의 지속적인 발전과 확장이 포함된다. 그리고 총회 명령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 이민 옹호 활동을 하는 지도자들을 위한 네트워크 훈련 기회의 조정을 하게 된다.

"우리는 아만다가 낯선 사람을 환영할 뿐만 아니라 낯선 사람의 교회로 그 정체성을 재발견 할 수 있도록 돕는 이민 문제 사무소 팀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라고 Dr. J. Herbert Nelson, II 목사인 교단 총회 서기는 말한다. "이민 문제에 대한 미국장로교회 정책을 해석하고 실행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특히 중앙 아메리카에서의 월드 미션을 통한 그녀의 경험은 우리를 잘 도울 것입니다."

Craft는 2009 년부터 PC (USA) 선교사로 봉사했으며 2013 년에는 멕시코와 과테말라 지역의 지역 연락책이었다. 그 전에는 장로교 평화 프로그램의 청년 프로그램을 위한 부책임자, 제퍼슨 카운티 (켄터키) 공립학교에서 ESL 강사, 미국장로교 청소년 인턴 및 미국장로교 청소년 자원 봉사자를 지내었다.

"Amanda는 이 자리에 많은 재능과 달란트를 가져옵니다."라고 OGA (Office of the General Assembly) 사무국에 있는 이민 문제 담당 부서의 법률 서비스 담당 매니저인 Teresa Waggener는 말했다. "지지 팀의 관리자로서, 그녀는 장로교 제도의 네트워크를 연결시켜 더욱 완벽한 이민 시스템을 옹호할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본국에서도 안전하지 못하며 많은 사람들이 이민자 지위에 있어 불안해 한다,"고 Waggener는 말했다. "저는 미국에서 더 성실하게 환영 받을 길을 찾고 있는 장로교인들을 위해 기도하는 마음으로 그녀와 함께 일하기를 고대합니다."

Waggener와 함께 Craft는 또한 OGA, 장로교 선교국, 미국장로교 사회 증인 사무소 및 장로교 재해 지원을 포함하는 이민 문제에 관한 직원임무를 정기적으로 소집 할 것이다.

Craft는 Denison University에서 환경 연구 분야의 학사 학위를 받았으며 Drexel University에서 국제 및 국제 교육 과학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녀는 또한 스페인어 인증을 받았다.

"저는 이 새로운 도전을 감당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이민은 내 인생의 일부였고 오랫동안 일해 왔습니다. 미국에 거주하는 이민자들은 내가 누구인지를 결정 짓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 사업은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가족으로서 누구에게 핵심이 되어야 하며, 저는 이 사업이 앞으로 몇 년 동안 신앙 공동체에게 중요하다고 믿습니다. 저는 이민자 사회에 직접적으로 봉사하고 협력하며 옹호하는 사람들과 동행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입니다. "

Craft는 Presbyterian Border Region Outreach의 Facilitator 인 Omar Chan과 결혼했으며 두 명의 어린이인 Alejandro와 Matteo가 있다. 그녀는 2 월 6 일에 옹호를 위한 매니저로서 그녀의 일을 시작할 것이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