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UISVILLE

뉴저지 주 메투첸에 있는 제일장로교회에 5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여, 추방 당할 가능성이 있는 이민자 기독교인들의 체포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 —Justin Karmann

뉴저지의 메투첸Metuchen에 있는 제일장로교회("FPC")는 추수감사절을 축하 할 특별한 이유가 있다. 로비 생거Roby Sanger가 집에 돌아왔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기독교인이자 오랫동안 FPC 교인이었던 생거Sanger는 지난 10개월 동안 강제 송환에 직면해 있었다. 생거Sanger와 그의 가족은 22년 동안 FPC에서 예배한 인도네시아 개척교회 교인들이다.

"저는 Roby의 부인으로부터 그의 보석 신청을 위해 11월 14일에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는 원래 2주 후에 그의 변호사와 함께 갈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아내는 그가 지금 가고 있다고 말했기 때문에 그의 변호사를 부르지도 못하고 그는 혼자 갔습니다" 라고 부목사인 Justin Karmann 목사는 말했다. "우리는 최악의 상황을 두려워하며 7,500달러의 보석금을 내면 석방 될 것이라고 전화를 받았습니다. 우리는 기분이 좋았고 즉시 보석금을 마련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지난 1월 생거Sanger는 딸을 고등학교에 데려 다 주다가 이민 및 세관 집행기관 (ICE) 요원들에 의해 붙들렸다. 그의 체포로 FPC와 다른 지역 사회 단체 들로부터 많은 반대가 생겼다. 그는 11월 15일 석방 될 때까지 구금 상태에 있었다. FPC는 1996년에 등록한 이후 생거와 그의 가족을 목회하고 있으며 10개월 넘게 석방을 위해 일해 왔다.

 2 명의 추가 인도네시아 기독교인들도 지난 1월에 요원들에 의해 접근되었다. Piscataway에 사는 Gunawan Liem도 아이를 학교에 데려 다 주면서 체포되었다. Highland Park의 해리 판게마난Harry Pangemanan은 인근 교회에서 성역을 찾았기에 체포되지 않았다.

 Karmann은 Sanger의 석방을 보장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발견했다.

 "ICE 사무실에 여러 차례 방문을 갔고, 가장 작은 쟁점과 위반으로 거절당했습니다" 라고 그는 말했다. "저는 사랑하는 사람의 유대를 위해 돈을 지불하려고 노력하는 다른 가족들을 목격했으며 여러 가지 이유로 거부당했습니다. 그것은 어떻게 든 불공정해 보였고 그 모습들을 보면서 매우 좌절했습니다."

 되풀이 되는 관료적인 절차 이틀 만에 카르만은 눈보라 속에서 생거를 데려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의 딸들이 우리와 함께 갔습니다. 그 첫 번째 포옹은 우리가 왜 이것을 했는지 상기시켜 줍니다. 우리는 그를 그의 아내에게 데려갔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모든 사람이 감동을 받는 순간이었습니다."

 주일 아침에 생거는 회중 앞에서 기립 박수를 받았다.

 "너무 많은 교인들이 그가 누구인지조차 알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결코 그를 만났지 못했지만 우리의 활동을 통해 그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그가 누구인지 알지도 못하면서 그와 그의 가족을 보호하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으며 석방을 옹호했습니다" 라고 카르만은 말한다. "그들은 10개월 동안 우리와 함께 일해 왔습니다. 그것은 믿어지지 않았고 성가대에는 마른 눈동자가 없었습니다. 아름다운 일이었고 변호사, 회중, 지역 사회가 없었더라면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1월의 초기 체포는 지방 정부, 주정부 및 연방 정부 대표들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체포 된 지 일주일 후, 미국장로교의 정서기인 J. Herbert Nelson 목사는 Metuchen을 방문하고 교회 지도자들과 Sanger의 가족들과 만났다.

 "우리 회중은 교인 한 사람이 구금될 때까지 이 전 과정에 대해 약간 양면성을 가졌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좌절 스럽고 터무니 없는 일이었습니다. 당신은 알지 못하는 것에 관심이 없습니다. 그러나 이와 같은 것을 경험할 때 그것은 당신의 시각을 변화시킵니다" 라고 Karmann은 말했다. "우리는 이 점을 주장하는 여러 개의 성경 본문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성역 교회가 되고 이민자들을 돌보는 것을 지지해온 특별 전담기구가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칼만은 회중이 가족을 계속하여 돌보며, 식사를 제공하고, 약 28,000 달러를 모금하여 법안을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회중은 딸을 구금장소로 데려가 아버지가 경제적으로, 정서적으로, 영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교회의 가족으로서 생거를 받아 들일 수 있도록 가족들을 도울 다른 방법들을 찾았다.

 FPC의 기독교교육 책임자인 Nancy Leardi는 고난을 통해 Sangers와 긴밀히 협력해 왔다.

 "생거 가족은 저에게 계속 눈물을 흘리는 영감을 줍니다. Roby가 체포 될 때, 우리는 그들이 재정 및 정서적 요구를 어떻게 충족시킬 것인가라는 큰 어려움을 알았습니다. 그들은 제가 그들의 일자리를 찾도록 허락하였습니다. 저의 수 많은 문자와 전화에 대하여 항상 기쁨과 친절로 받았습니다" 라고 말한다. "소녀들을 동반해서 여러 번 아버지를 방문한 것은 우리 모두에게 감동적인 여행이었습니다. 식사를 제공한 사랑하는 성도들, 카풀을 하고, 자동차 수리를 하고, 일하는 상황을 도운 우리 교회 가족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사랑과 소망으로 생거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Karmann은 FPC가 Roby의 호소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한다. "지금은 기다리는 경기이며 모든 결과에 대해 가능한 한 최선을 다해 준비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이민자를 지원하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거나 OGA 가족 돌봄 계획에 대해 알아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라. Metuchen의 제일장로교회에 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면 여기를 클릭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