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빌

칼라일 노회의 사역장로인 샨탤 애트닙Cantal Atnip은 지난 가을서부터 223차 총회(2018)의 총회장 후보로 나섰고, 시카고 노회의 목사인 켄 호켄베리를 부총회장 후보로 지명했다.

Atnip은 최근에 GA223 총대 명단을 그녀의 친구와 지지자들에게 배포했다고 말했다. "모든 응답 가운데 하나의 공통 분모는 Ken Hockenberry였습니다." 그녀는 그녀와 동행하기를 기대하며 그에게 다가갔을 때 "저는 그가 웃어 넘길줄 알았지만 그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그 다음 주간 이야기를 나눌 때, 우리는 서로 비슷한 유모 및 견해와 비슷한 감각을 가지고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Atnip과 Hockenberry는 미국장로교회의 최고 선출직 직책에 출마하는 유일한 총회장/부 총회장입니다. 2개의 다른 팀은 공동 총회장 (뉴욕시 노회의 버트럼 존슨 목사와 시애틀 노회의 엘리아나 맥심 목사와 함께 트로피칼 플로리다 노회의 빌마리 신트론-올리베리 사역장로와 보스톤 노회의 신디 콜만목사) 모델이다. 애트닙은 "두 모델 중 어느 것에나 열려 있었습니다" 라고 말하면서 "그러나 켄은 자신이 부회장으로서 더 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저지 출생인 호켄베리는 미국장로교회 관련 그로브시티 (펜실베이니아) 대학과 프린스턴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박사 과정을 마쳤으며 루이빌 장로교 신학대학원의 스태프와 교수진을 역임했다. 2016년 2월부터는 일리노이 주 스코키에 있는 카터-웨스트민스터 연합장로교회의 임시 목사로 봉사했다. 부인인 주디는 시카고 노회의 목사이기도 하다.

호킨베리는 "총회장으로 출마함은 결코 생각지도 못했습니다"라고 말하면서, 트리니티 대회의 정보통신 담당인 마이크 기블러Mike Givler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저는 시카고 노회에 온 지 얼마 안 된 사람입니다. 총대로 공천하기 위해 제 이름을 제출하도록 요청 받았고, 솔직히 말해서 저는 그것을 얻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 노회의 새로운 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마 선출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입니다. 저는 투표가 발표되었을 때 정말로 놀랐습니다."

"저는 장로교회에 풍부한 경험과 존재와 오랜 봉사를 가져 왔습니다." 호켄베리는 말했다. "저는 장로교 요람에서 자랐으며 교회에 대한 헌신이 큽니다. 저는 교회가 선교와 사역에 어떻게 효과가 있을 수 있는지에 대해 침착하고 노련한 지혜를 가져다 줍니다."

Skokie에 가기 전에 Hockenberry는 Louisville의 뷸라 장로교회목사로 21년간 봉사했다. 1996년부터 2014년까지 켄터키 중서부 노회의 서기로 근무했다. 총회에 익숙한 인물인 그는 1998년부터 총회에서 의회원, 총회위원회 리더십 팀 임원 및 의회원을 위한 조정자로 봉사했다.

"저는 켄을 저의 러닝메이트로 맞아 기쁩니다"라고 애트닙은 말했다. "우리는 목사와 장로 팀으로서의 리더십 모델을 총회에 선사합니다. 켄은 프로세스에 대한 확실한 이해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그의 판단과 피드백을 절대적으로 믿습니다."

 [English]  [Españ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