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안 된 권징조례에 대한 의견comments-sought-proposed-rules-discipline

태스크포스는 GA224에 대한 보고서를 위해 2018년 9월까지 피드백을 모색한다

March 23, 2018

PCUSA Seal

루이빌

미국장로교회의 권징조례Rules of Discipline에 대한 첫 번째 개정 작업을 수행하는 특별 전담반이 초안을 완성하고 교회 전체에서 의견을 모으고 있다. 6인조 단체는 2018년 9월 15일 두 번째 초안 작업을 시작할 때까지 피드백을 받게 된다.

권징조례 개정안, 제안 된 텍스트 및 온라인 피드백 양식에 대한 링크가 여기에 있다. 스페인어 및 한국어 번역은 곧 제공 될 예정이다.

권징조례의 최종판은 224차 총회(2020)에 제출 될 것이다. 최근 몇 해에 총회는 규례서의 다른 두 섹션, 즉 장로교 정치의 기초를 만드는 정치 형태와 예배 모범에 대한 개정을 승인했다.

"수정안의 목적은 변호사들 뿐만 아니라 교회의 모든 사람들이 징계 규정을 이해하고 사용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총회 사무국의 사법 절차 및 사회적 증인 담당인 플로 벨레즈 디애즈Flor Vélez-Díaz는 말한다.

"권징조례에 대한 제안 된 변경 사항의 상당 부분은 문서의 표현을 단순화 하고 보다 원활하고 명확하게 진행되는 프로세스로 정리하는 태스크포스의 시도이다. 사법 전적으로 자주 인용되는 다양한 권위있는 해석의 새로운 표현이 추가되었습니다" 라고 태스크포스 팀은 초안 개론에 실고 있다.

새로 제안 된 권징 조례는 3개의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벨레즈 디아즈Vélez-Díaz는 서론Preamble 및 개론Introduction과 개선Remediation(이전의 "교정remedial") 사례 및 복원Restoration (이전의 "징계disciplinary") 사례에 대한 섹션을 설명했다.

"징계"에서 "복원"이라는 용어의 변경은 "모든 경우가 본질적으로 징계이기 때문에 혼란을 없애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제안 된 규칙의 수정 및 복원 섹션에 대한 사법 절차 및 단계는 "자체 처음부터 끝까지 포함되어" 있다고 Vélez-Díaz는 말한다. "사람들은 권징조례의 각 섹션을 앞뒤로 뒤집을 필요가 없습니다."

이 제안서의 핵심 조항 중 하나는 복원 과정에서 제기 될 혐의에 대한 모든 법령을 삭제하는 것이다. 현재 성적 비행/학대와 관련된 혐의에만 제한이 없다. 조사위원회가 일을 하기 위해 1년의 시간 제한이 설정되었다.

또 다른 핵심 조항은 회복 과정에서의 죄책감을 찾기 위한 기준을 "합리적인 의심을 넘어서 확신"에서 "도덕적으로의 확신"으로 바꾼다.

또한 교정 과정에서 증인은 이제 직접 지식을 가져야한다—"소문 증거"는 허용되지 않는다. 반면 복원 과정에서 "소문 증거"가 구체적으로 승인되며 근거가 제공된다. 증거 자료는 현재 징계 규칙에서 직접적으로 다루어 지지 않았으므로 교정 또는 징계 과정에서 금지되지 않는다.

권징조례의 몇 가지 변경 사항은 다음을 포함하는 상임 사법 전권위원회 (PJCs)와 관련이 있다:

  • PJC가 적절하고 공정하게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충분한 회원을 확보 할 수 있게 한다.
  • 5명으로 구성된 최소한의 정족수를 수립한다;
  • 공석이 채워질 때 공석이 존재하는 특정 임기 (가능한 한 모든 공의회가 아니라 일부의 현행 관행)에 임명 됨으로써 PJC를 가능한 한 동등한 수의 3개의 임기로 나눈다. 그리고
  • PJC 에 재선되기 전에 4년에서 2년으로 자격 정지 기간을 줄인다.

권징조례 태스크포스 규칙의 멤버는 남부 대서양 대회의 Paige McRight 목사(위원장); Therese Howell 목사, 생명수 대회; Barbara Bundick 목사, Lincoln Trails 대회; Donna Wells 장로 중부 대서양 대회; Greg Goodwiller 목사, 생명수 대회; Doska Ross 장로, 남가주 및 하와이 대회이다. 커버넌트 대회의 Dan Saperstein 목사는 발언권은 있지만 투표는 하지 않고 헌법 자문위원회의 대표로서 특별전담반에 있다.


[English] [Español]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