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기는 트럼프의 여행 금지에 반대하는 법정조언에 합류함

넬슨은 수정 헌법 제1조 권리를 인용하여 44개 그룹의 종교 간 노력을 지지함

April 6, 2018

Image of Stated Clerk of the General Assembly, the Rev. Dr. J. Herbert Nelson, II

루이빌

허버트 넬슨J. Herbert Nelson, II 미국장로교 총회 정서기는 미국으로의 여행 제한을 다루는 트럼프 행정부의 세 번째 집행 명령에 반대하는 종교 간 법정조언amicus brief에 합류했다.

트럼프하와이의 사례는 3월 30일 미국 대법원에 제출되었다.

이 사건은 원래 하와이 주에서 제9 순회 항소에 제기되었으며, 이스마이 엘시크 박사Ismail Elshikh, Ph.D.; 2명의 무명 개인들과 하와이 무슬림 협회는 2017년에 발급된 세 번째 행정 명령인 미국으로 여행함을 중단하라는 집행 명령에 반대한다. 법원은 원고와 합의하고 정부가 2017년 10월 20일 여행금지안을 이행하는 것을 중단했다.

이 경우 법원 판결의 대상인 세 번째 여행 금지 조치는 7개국 출신의 국적자를 무기한 중단하고 8개국의 국적자를 위한 특정 유형의 비자를 제한한다.

정서기는 법정조언amicus ("법정의 친구")과 44개의 다른 그룹들과 합류했다. 요약문에서 그들은 "모든 헌신자들이 수정 헌법 제1조에 보장된 바와 같이 그들의 종교를 실천할 권리가 있다"고 진술했다.

미국침례교회, 그리스도 연합교회, 유니테리언 유니버설 주의자, 여성 종교지도자 연합회, 연합 시크교도, 북미 이슬람교 및 유대인 여성 전국 공의회를 포함하여 기독교인, 회교도, 유대인 및 시크교 공동체가 서명한 사람들 가운데 하나였다.

미국장로교 소송 자문위원회는 적법 절차 및 이민에 관한 총회 정책의 간략한 내용과 역사를 검토하고 정서기가 법정의 친구로 가입하도록 안내했다.

넬슨 목사는 "장로교인들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난민촌 정착과 이민자를 환영하는 손과 발을 옹호해왔습니다. 정치적으로의 옳고 그름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가 누구에게서 왔는지를 아는 것입니다. 우리는 방황하는 아람 Aramean인들의 자녀이며, 지금 우리가 집이라고 부르는 곳으로 우리를 안내하시는 하나님의 손 안에 있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하나님께서는 수십 년 동안 우리에게 차세대 신자들을 위한 섭리를 수행하는 우리의 역할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 세대를 이끌고 앞으로 나아갈 길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아미쿠스amicus 브리핑에서 신앙 단체들은 입법부 (행정부가 아닌)가 다른 나라 사람들의 입국을 규제하는 법을 제정 할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1960년대부터 1893년 중국인 배타법 Chinese Exclusion Act 및 1921년 긴급 할당량 법 (남부 및 동부 유럽인 금지안)이 뒤집혔다.

총회 사무국 이민 관리 사무소의 테레사 와그너Teresa Waggener 이민법 변호사는 "의회가 민권법과 투표권 법을 동시에 작성하는 동시에 INA (이민 국적법)을 이민 시스템에서 인종 기반 쿼터 역사를 바로 잡으려고 하였습니다. 이러한 1960년대의 중요한 변화는 우리 정부가 이민법 및 정책을 적용하는 방식을 변화시켰습니다. 국적에 근거한 차별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Amicus는 현재 INA의 일부인 국적에 근거한 차별 금지를 명시적인 명목으로 국민 전체를 무기한으로 배제 할 수 있는 대통령의 권한에 의문을 제기한다. 간략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 장기적으로 미루어 온 [INA] 조치는 국적 기반의 예외 및 제한에 대한 근본적인 불의를 인정한 많은 신앙 단체들에 의해 뒷받침 되었습니다."

법정조언 작성자들은 또한 대법원에 행정 명령의 의도를 고려하도록 요청하며, 이 명령은 이슬람 신앙의 의도를 표명한다고 믿는다. 이 간략한 내용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후보로 나서 "무슬림 금지"를 강요하고 이슬람 이민자들을 "외국 테러 분자들"과 충돌시키려는 의도에 대해 취임 한 후 트럼프 대통령이 작성한 진술의 역사를 가리킨다.

이민 문제 담당 부서의 옹호 담당 매니저인 아만다 크래프트Amanda Craft는 여행에 대한 행정 명령의 네 가지 버전 모두에 존재하는 인종 및 신앙 편견은 "총회 장로교인들이 정확히 125년 동안 기도하며 싸운 것"이라고 말했다.

"1893년에 우리 총회는 중국인 배타법Chinese Exclusion Act에 반대했습니다. 1990년 우리는 출입국 관리 시스템에서 '정책이나 시행에서 인종차별주의의 표현'을 강력하게 도전하겠다고 약속했으며 2008년 총회는 '종교적 신앙과 상관없이' 이라크 피난민들의 피난처를 옹호하도록 독려했습니다" 라고 밝혔다.

대법원은 2018년 4월 25일 수요일에 이 사건에 대한 구두 변론을 듣는다.

이민자를 환영하고 돕는 미국장로교회의 노력의 일원이 되기 위해서는 다음의 링크를 방문한다: #WeChooseWelcome.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