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빌
Image of Co-Moderators of the 223rd General Assembly

Vilmarie Cintrón-Olivieri (left) and Cindy Kohlmann (right) Co-Moderators of the 223rd General Assembly - Photo by Michael Whitman.

교회리더십: 빌마니 신트론-올리비에리Vilmarie Cintrón-Olivieri (Tropical Florida 노회) 장로와 신디 콜만Cindy Kohlmann (Boston and Northern New England 노회) 목사는 6월 16일 토요일 저녁에 223차 총회(2018)의 공동 총회장으로 선출되었다. 네 번째 투표(266-253)에서, 그들은 다른 공동총회장 후보 팀인 Eliana Maxim (시애틀 노회)목사와 Bertram Johnson (뉴욕시 노회)목사를 이겼다. 총회장/부총회장 후보인 Chantal D. Atnip (Carlisle 노회) 장로와 Ken Hockenberry (시카고 노회) 목사가 그 뒤를 이었다. 미국장로교회의 지도력과 관련된 다른 활동들은 다음과 같다:

  • 다이앤 머펫Diane Moffett 목사를 장로교 선교국의 사장 겸 사무국장으로 확정 함.
  • 미국장로교 재단의 대표로 Tom Taylor목사의 재선을 확인했다.
  • 루이빌 장로교 신학대학원의 총장으로 Alton B. Pollard III세의 선출을 확인했다.

화석연료매매: 332-178 표결에 따라, 총회는 미국장로교회가 매각보다는 오히려 투자위원회를 통한 임무 책임을 통해 화석 연료 회사와의 기업 참여를 계속하도록 요구한 소수 보고서를 채택하였다. 환경 문제 총회위원회는 허드슨 강 노회가 제시한 매각 제안에 대해 35-20 표로 통과시켰다. 소수 보고서가 주요 동의안이 된 후에, 그것은 총회의 409-106에 의해 승인되었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중동: 중동 문제에 관한 총회위원회에서 열띤 논쟁이 세인트 루이스 컨벤션 센터의 복도로 이어진 후, 총회는 6월 22일 불과 35분 만에 보고서를 통과하였다. 그것에 관한 총회의 결정들은 다음과 같다:

  • 동 예루살렘 및 웨스트 뱅크에 점령되어 분쟁중인 토지에 부동산 매각 및 임대를 종료할 것을 RE/MAX, LLC에 요청했다. 투표는 393-55였다.
  •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인들을 평화롭게 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
  • 차별적 관행을 중단하기 위해 이스라엘 국가에 인권 선언을 전적으로 부탁하고 유엔 인권 이사회에 재가하도록 미국 정부에 촉구했다.
  • 최근 이스라엘과 가자 지구 국경을 넘는 폭력 사태를 비난했다.

상회비: 총회 사무국은 2019년 상회비 분담금을 1인 당 8.95 달러로 2018년에 1인당 1.25 달러 (또는 15.8%) 인상하는 것을 승인했다. 총회 사무국 위원회는 원래 2019년 상회비 39%인상 즉 1인당 $ 10.71을 제안하였다. 총회에서 J. Herbert Nelson II 총회 정서기는 2019년과 2020년에 10% 증가로 수정하여 요청했다. 총회 절차위원회는 2019년 요청을 승인하지만 2020년 인상은 승인하지 않았다. 총회는 상회비 예산에 $ 643,000 (또는 교인 1인당 45 센트)을 추가해 최종 상회비 할당액을 8.95 달러로 올렸다. 상회비와 관련하여 다른 의결사항들은 다음과 같다:

  • 뉴턴 노회 헌의안을 약간 수정하여 12명에서 15명으로 구성된 팀을 구성하여 "현재의 상회비 기반 체제를 재검토하여 당회보다 높은 공의회 사역에 대한 향후 10년간의 재정적인 지속 가능성을 검토한다"고 승인했다.
  • 총회 사무국과 총회 사무국 위원회에 장래 총회 비용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 할 것을 요청했다.

앞으로나아갈: 474-47 표결에 의해 총회는 222차 총회 (2016)가 결의한 "우리 교단의 구조와 기능에 대한 비전을 분별하기 위해 만들어진" The Way Forward Commission 보고서를 압도적으로 승인했다. 앞으로 나아갈 길 전권위원회는 전기관 검토위원회의 권고에 참여했다. 또한 총회는 이행 행동의 후속 조치를 보장하고 현재와 224 차 총회(2020) 사이에 "중간 과정 수정"을 위한 이행 팀을 구성했다. The Way Forward에서의 총회 결정은 다음과 같다:

  • 미국장로교회의 6개 국가 기관 모두를 대표할 수 있도록 이전의 장로교 선교국 이사회의 A Corp을 구조 조정하여 A Corp 법인을 구성한다. 새로운 A Corp법인은 연금국을 제외하고 각 기관을 대표하는 11 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일반 회원을 포함한다.
  • 총회 정서기의 역할을 강화하여 그를 "계속되는 교회의 대표와 성만찬의 책임자"로 재확인하여, 정서기를 교회의 삶과 증인을 위한 "헌법적이고 영적인 지도자"로 지명하고, 정서기에게 교회의 모든 기관에 직권상 회원으로 가입하고, 미국장로교회의 6개 기관의 최고 대표 후보 결정을 고려 전에 정서기와 협의하여야 할 권한을 부여한다.
  • "재정적 지속 가능성 검토" 승인.
  • 교단의 번역 서비스와 교회의 모든 코커스 간의 포괄, 형평 및 화해를 위한 노력을 강화했다.
  • 특히 장로교 선교국에서 투명성을 제고하고 총회 직원들이 보복이나 앙갚음없이 지배적인 문화를 해결할 수 있는 자유를 요구하는 6 월 12일 위원회의 행정 조치를 승인했다.

인종차별/빈곤/폭력: 총회는 세인트 루이스에서 허버트 넬슨 정서기의 손과 발 이니셔티브에 따라 인종차별, 빈곤 및 폭력 문제를 다루는 다양한 공개 증언에 참여했다. 집회 중에 손과 발 서비스/학습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 세인트 루이스에 온 여러 그룹 외에도, 다양한 신앙 기반 공동체 그룹과 협력하여 빈곤과 인종 차별에 대처하기위한 여러 "선교 팀"들이 도시를 찾았다. 개회 예배에서 모금한 기금은 4만 7,000달러가 넘었다. 화요일 오후 컨벤션 센터에서 시청까지 약 1,000명의 총회 참석자들이 행진한 후, 경범죄로 수감된 자들의 보석금을 제공하는 신앙 기반 그룹인 ArchDefenders에게 기금을 전하였다. 이들은 세인트 루이스의 과격한 현금 보석 시스템의 희생자로서 보석금이 없는 삼십 여명을 도왔다. 총회 의결은 다음과 같다:

  • 사회 증인 정책 자문위원회가 준비한 "세인트 루이스로부터의 복음"을 승인했다.
  • 마틴 루터 킹 주니어의 "버밍엄 감옥에서 보낸 편지"를 신앙고백서에 포함하는 어려운 과정을 시작했다.
  • "사람들과 국가 전체의 부당하고 인종차별"을 강하게 비난하고 "미국과 세계가 직면한 실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미국장로교회에 위임했다.
  • 교회가 사용하는 명칭인 "인종적 민종"에서 "유색인종"으로, 인종 문제에 대한 옹호위원회의 이름을 인종평등 옹호위원회로 변경했다.
  • 사형 집행에 대한 즉각적인 유예와 모든 사형 선고의 종결에 대한 종신형 선고 촉구.
  • 흑인 여성 대다수로 구성된 5인 태스크포스에 사회와 교회의 흑인 소녀들과 여성들에게 불리한 영향을 미치는 이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그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천 계획을 수립했다.
  • 모든 성 정체성과 성적 지향의 사람들의 "완전한 존엄성과 인성"과 은사들을 확인하고 축하했다.

이민국: 총회 정서기인 허버트 넬슨의 성명서에 이어서 총회는 연방국이 미-멕시코 국경에서의 가족 분리를 종식시키고 부모와 자녀를 즉시 재결합 시키며 모든 부모에게 그들의 자녀들이 부모의 자녀들을 형사 고발을 위한 전술로 삼는 것을 그만두기를 원한다고 결의하였다. 장로교인들에게 이민가정, 특히 부모와 이산 가족 자녀들을 어떤 식으로 든 지원할 것을 촉구했다. 중앙 아메리카 (특히 니카라과), 남 수단, 예멘, 시리아, 마다가스카르, 한반도의 전쟁, 폭력 및 인권 문제도 다루었다.

총기폭력: 총회는 총기 폭력을 줄이기 위해 고안된 이전의 총회 정책을 재확인했다. 모든 장로교인들은 총기 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장로교에 전국적인 활동을 하도록 성령의 움직임을 기원하며 장로교 평화 휄로우십에서 만든 자료에 집중하여 총기 문제를 연구할 기회를 창출하도록 촉구했다.

유급가족휴가: 위원회와 총회 전체회의에서 오랜 논쟁 끝에 총회는 228차 총회 (2020)에 교단 전반에 걸친 표준을 재정립하고 교회 노동자를 위한 유급 가족 휴가 제도를 재정립하기 위한 대책반을 만들어 보고하도록 결정했다.

회중의지도력: 총회는 425-57의 마진으로, 교회가 당회에서 봉사할 필요없이 사역장로를 선출하고 임명하도록 허락한 몬머스 노회의 헌의안을 거부했다. 이 제안은 새로운 예배 공동체, 이민자 개척교회 및 기타 비 전통적 신앙공동체와 같이 변화하는 리더십을 가진 교회에서 보다 나은 평신도 지도력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제 223차 총회 (2018)의 공식 기록은 다음을 방문하라:
https://www.pc-biz.org/#/.
총회 뉴스는 다음을 방문하라: https://ga-pcusa.org/general-assembly-news/.

[English] [Españ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