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USA) Stated Clerk urges president to attend signing for climate change agreement - Korean

March 18, 2016

미국 장로교 총회 정서기가 대통령에게 기후 변화 협약서에 서명할 것을 촉구하다

뉴스 보도

미국 장로교 총회 정서기인 그래디 파슨스가 바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기후 변화에 대한 국제 협약 서명 의식에 참석할 것을 촉구하는 편지를 3월 7일에 발송했다.

2015년 12월에 기후 변화에 대한 유엔 기본 협정에서 거의 200여 관련국들에 의해 승인된 파리 협약이 4월 22일에 서명될 것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뉴욕에서 서명 의식을 주관할 것이다.

기후 변화에 대한 유엔 기본 협정 21세기 관련국 컨퍼런스 (COP)에서 파리 협정이 만들어졌고, 이것은 산업화 이전 수준으로부터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하는 범위 내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유지해야 할 필요성을 선언하고 있다.

미국 장로교는 오래 동안 기후 변화에 대해 국내외적으로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하고, 의회로 하여금 기후 변화에 대한 유엔 기본 협정 및 교토 의정서를 비준하도록 요청하며, 교단 단체들 및 지역 교회들 내에서 에너지를 절약하고 저 탄소 미래 기업에 투자하기 위해 힘써왔다.

파슨스의 전문은 아래와 같다:

March 7, 2016

President Obama

The White House
1600 Pennsylvania Avenue NW
Washington, DC 20500

오바마 대통령께,

미국 장로교는 오래 동안 정책적으로 기후 변화에 대해 국내외적으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해왔습니다. 우리는 의회로 하여금 기후 변화에 대한 유엔 기본 협정 및 교토 의정서를 비준하도록 요청하고, 교단 단체들 및 지역 교회들 내에서 에너지를 절약하고 저 탄소 미래 기업에 투자하기 위해 힘써왔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하나님의 피조물을 섬기고 보존하도록 부름 받았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2015년 12월에 파리에서 승인된 역사적인 국제 기후 변화 협약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면서, 4월 22일에 뉴욕 시티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주재하는 파리 협약에 대한 서명 의식에 대통령이 참여하기를 요청합니다.

이렇게 야심적인 공동 협약은 우리에게—개인과 교회와 주와 나라에게-- 해야 할 일이 있음을 의미합니다. 미국 장로교는 우리의 역할을 하기로 결의합니다. 우리 교단의 직원들은 기후 변화에 대한 유엔 기본 협정 관련국 컨퍼런스 (COP)들 중 한 번을 제외한 모든 회의들에 참석했으며, 우리는 재생 가능 에너지 개발과 교육과 옹호와 같은 것들을 권장하면서 에너지 효율성을 통해 기후 변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기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우리는 기후 정의 및 환경적 책임을 위한 행정부의 확고한 결의에 의해 큰 격려를 받아왔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우리 나라가 기후 변화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서 지속적으로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믿습니다. 이러한 유산을 지속해 나가는데 있어서 중요한 단계가 4월 22일 의식에서 파리 협약에 서명하는 것입니다.

Sincerely,

Reverend Gradye Parsons
Stated Clerk of the General Assembly
Presbyterian Church (U.S.A.)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Secretario Permanente de la IP(EE.UU.) insta al presidente a que asista a la firma del acuerdo sobre el cambio climático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