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USA) leadership responds to Dallas shootings, encourages people to “care for someone today” - Korean

July 27, 2016

Louisville

미국 장로교 리더십이 댈러스 총격 사건에 반응하면서, 사람들로 하여금 “오늘 누군가를 돌보도록” 장려하다.

Denise Anderson과 Jan Edmiston, 미국 장로교 공동 총회장

오늘 우리는 애통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Baton Rouge와 Twin Cities지역에서 일어난 비보로 인해 휘청거리고 있는 동안, 오늘 또한 댈러스에서 벌어진 끔찍한 일을 무기력하게 보고 있어야만 했습니다. 다섯 명의 경찰들이 죽었고, 도시는 해결책을 찾고 있습니다.

우리가 Alton Sterling과 Philando Castile이 살해된 것을 비난했듯이, 우리와 정서기 허버트 넬슨은 다섯 명의 하나님의 자녀들의 생명을 앗아갔으며 적어도 여섯 명의 다른 사람들에게 부상을 입힌 이러한 무자비한 폭력을 강력하게 비난합니다. 게다가, 이러한 폭력적 행위들은 경찰의 보호를 받고 있던 평화 시위자들의 의도를 고의적으로 혼란케 만들었습니다. 우리가 해결책들을 강구하고 있지만, 이 시점에서 알 수 있는 것이 거의 없습니다. 우리 모두는 지금 공포를 느끼고 있을 뿐입니다.

우리는 조사를 지속하면서 그들의 사랑스러운 동료들에 대한 장례를 준비하고 있는 댈러스 경찰국 및 댈러스 지역 고속 수송 당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우리는 그들이 계속해서 화평케 하는 자들이 되기를 위해 기도합니다. 우리는 또한 최근 계속해서 일어난 힘겨운 사건들로 인해 고통 가운데 있는 모든 자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우리가 깨어진 세상을 깊은 곳에서 경험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여러분이 오늘 누군가를 돌보는 목회적 사역을 감당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러한 사건들에 의해 특별히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고통 가운데 있는 사람이나 동료가 없는지 확인해 보기 바랍니다.  당신의 건강을 위해 필요하다면 고통스러운 장면들에 너무 가까이 하지 않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교회 및 예배 공동체 안에서 애통해 할 수 있는 시간을 갖기 바랍니다. 우리의 최신 신앙 고백인 벨하 신앙 고백이 요청하듯이, 그리스도 교회의 가시적 연합을 이룰 수 있는 방법들을 추구하기 바랍니다. 특별히 오늘, 우리 공동체들은 쉼과 치유를 위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리스도의 몸 안에서 그러한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우리의 정황 속에서 평화를 위해 기도하고 힘쓰며, 연약함 가운데 하나님의 힘을 의지하고 평화 구축을 위해 우리를 부르신 하나님께서 우리가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공급하실 것이라는 소망을 계속해서 유지할 것입니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