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Church, One Book” aims to jumpstart discussions about race - Korean

January 26, 2017

"하나의 교회, 한 권의 책"은 인종에 관한 토론 시작을 목표로 한다

에바 스팀슨Eva Stimson

특파원, 총회 사무국

이것은 "최근 인종에 관한 가장 중요한 책 중 하나"라고 불려 왔다. 그리고 이제 222회 총회 (2016)의 공동 총회장인 드니스 앤더슨Denise Anderson과 잰 에드미스톤Jan Edmiston 목사는 장로교인들에게 데비 어빙Debby Irving백인으로 깨어나고Waking Up White를 읽고 토론하는 "하나의 교회, 한 권의 책"이라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 책 제목인—백인으로 깨어나고 인종의 이야기 속에 발견된 나 자신—에서 어빙은 어떻게 그녀가     “중산층의 도심지 교외에서 행복하게 보호받은 어린 시절"을 지내었는지 묘사한 뒤 인종 차별에 관한 놀랍고도 충격적인 계시를 발견함을 전하고 있다.

어빙Irving은 자신이 선량한 사람이라고 믿었으며 심지어 유색인종 사람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경력을 사용하려고 했다. 그러나 이 책은 자신의 "백인 특권"에 대한 점진적인 발견을 설명하며, 좋은 의도만 가지고는 이 수세기에 걸친 인종 차별을 극복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음을 설명한다.

"그녀의 이야기는 많은 장로교인들과 공감을 이룹니다."에드미스톤Edmiston은 10 월 장로교회 헌법 컨퍼런스 워크샵에서 말했다. "우리의 희망은 대화를 시작함에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저 책을 읽는 것만은 아닙니다. 저의 희망은 우리가 다소 바뀔 것을 기대하여 봅니다. "라고 말한다.

앤더슨은 헌법 컨퍼런스 워크숍에서 "우리가 인종에 관하여 이야기한 대화들이 서로 다른 배경 및 인종 그룹으로 확대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공동 총회장들의 "하나의 교회, 한 권의 책"프로젝트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사람들에게—담임 목사 지원 그룹, 사역 동맹, 중간 공의회, 교회 학교 수업, 성경 공부, 책 클럽, 및 기타 모든 곳에서—어 빙의 책을 읽고 토론하도록 초대한다.

비디오 클립을 포함한 자료 및 4개의 세션으로 준비된 그룹 연구를 위한 안내서는 다음의 웹 사이트에서 제공된다: http://www.pcusa.org/resource/waking-white-and-finding-myself-story-race-kor/ 

PC (USA) 총회 사무국의 사역장로 훈련 책임자인 몰리 캐스틸Molly Casteel은 말하기를 학습 가이드가 Waking Up White에 대한 "신앙적 상황"을 제공하고, 성경 및 벨하 신앙고백서의 내용을 통합하여, 인종 차별 정책에 반대하는 남아프리카 교회의 증언을 돕고 있다고 한다.

그녀의 회고록에서 어빙은 각 장의 성찰을 위한 질문으로 끝내고 있다. "책을 최대한 활용한 사람들은 각자 감상문을 정리하며 읽은 사람들입니다."라고 캐스틸은 말한다. "질문은 개인적인 사고를 불러 일으킵니다."

인종 편견, 백인 특권 및 관련 주제에 관한 토론이 언론 및 여러 곳에서 일어나고 있지만, 에드미스톤Edmiston은 이렇게 말한다, "저는 간접적인 경우를 제외하고—교회가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는 우리 교단이 인종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이 너무나 편안하여 서로 솔직할 수 있고, 서로에게서 배울 수 있으며, 서로를 더 잘 알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

앤더슨은 백인 장로교인들의 인종 이야기에 대한 과묵은 흑인 교회 사람들에게 "매우 실망스러운 일입니다"라고 말한다. "인종은 우리 의식의 일부분입니다. 인권 침해에 관한 교육은 어린 시절부터 시작됩니다.”

예를 들어, 앤더슨은 어머니와 식료품 쇼핑을 하고 사탕을 달라고 한 적이 있었다.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에게 사탕을 사주고 그녀에게 "우리가 차 안에 들어갈 때까지는 먹지 말라”고 하였다." 그 이유는 그녀의 딸이 사탕을 도둑질 하였다는 의심을 받지 않기를 원하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위대한 나라에 살지만 여러 면에서 불완전한 나라입니다."라고 에드미스톤은 말한다. "우리는 과거의 실수로부터 배울 수 있으며 전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음은 훨씬 더 풍성한 일입니다."—이것은 백인 미국인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백인으로 깨어나고 Waking Up White가 밝힌 바에 따르면, 미국에서 인종에 대한 "전체 이야기"를 접하는 것은 결코 편안하지 않고 쉽지도 않은 일이다. 그러나 기독교인들이 이 주제를 다룸을 그만하게 하여서는 안 된다고 앤더슨은 말한다.

그녀는 벨하 신앙 고백이 교회를 단결하도록 부름으로써, "그 단결 속에 살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은 서로의 불편함에 머물러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인다.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