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ed Clerk opposes order banning refugees’ entry into U.S. - Korean

February 2, 2017

Louisville

공 서기는 미국으로 입국하는 난민 금지명령에 반대하다

루이빌

어제 도날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은 미국에 들어오는 테러 분자들로부터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행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이 명령은 테러, 대량 학살, 종교 및 성에 기반한 박해와 내란의 희생자인 사람들을 더욱 해롭게 합니다.

지금은 전 세계 곳곳에서 가족들이 가방을 움켜 쥐고 서로 사랑하지만 그들의 집이 더 이상 안전하지 않기 때문에 그들이 떠나고 싶지 않은 집에서부터 눈물을 흘리며 도망칩니다. 합법적인 난민 입국 절차에 의해 온전히 심사된 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미국에 입국할 수 없으며 전국의 공항에서 억류 당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정의를 잃어버리는 일로서 다른 나라에서 이민 온 사람들에 의해 형성된 이 나라의 모든 기반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가장 큰 개혁 교단의 최고 교회 성직자인 저는 대통령과 행정부가 난민에 관한 이 매우 해로운 결정을 뒤집을 것을 촉구합니다. 장로교인은 이른바 테러 위협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세상에 난민이 되신 예수님에 대한 신앙 고백 때문에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오심을 환영하는 것처럼 우리가 형제 자매를 이 나라와 온 세상에 환영하기로 선택했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장로교인들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미국이 더 많은 난민을 허용할 것을 교단 차원으로 요구하면서 환영을 선택했습니다. 우리의 교회가 재정착 기관 들의 난민을 수용하는 장소로 봉사하기 수년전서부터 우리는 난민들을 환영함을 선택했었습니다. 장로교인들은 시리아, 소말리아, 수단, 이라크, 버마, 부탄 및 다른 나라에서 미국에 정착 한 가족을 후원하고 환영합니다.

환영의 모든 선택과 함께 우리는 이웃, 친구 및 가족이 되는 사람들과 관계를 맺습니다. 행정부가 우리에게 두려움을 느끼게 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모든 난민이 안전에 대한 그릇된 속임수로 집에 전화 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을 연장하려는 이 행정부의 결정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새로운 이웃, 친구, 모든 믿음과 국가의 가족을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Learn more about our policies on refugees and asylees.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Secretario Permanente se opone a la orden que prohíbe la entrada de los refugiados a los EE.UU.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