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byterian Disaster Assistance is responding to Hurricanes Harvey, Irma, Maria and the Mexico earthquakes.  LEARN MORE.

총회 사무국 위원회(COGA)는 223차 총회가 세인트 루이스에서 열릴 것임을 확인함

“하나님께서 우리를 이 장소로 지금 이 시간에 인도하십니다”

September 21, 2017

루이빌

내년 여름 세인트 루이스로 미국장로교회 존재를 부르시는 "봉사와 증거의 증인이 되는 기회"로서 총회 사무국 위원회(COGA)는 만장일치로(9월 21일) 교단의 223차 총회(2018)는 2018년 6월 16-23일 그 도시에서 만날 것임을 확인하다.

 COGA는 또한 전한다, "모든 장로교인들이 총회 전에, 도중에, 그리고 후에 봉사와 정의를 위한 기회에 참석하도록 격려합니다."

  러브 조이Lovejoy 노회는 그날 늦게 별도의 지원 성명서를 발표했다.

 제 220차 총회(2012년)에서 결의한 세인트 루이스에서 열리는 총회에 참석할 참가자들(특히 아프리카계 미국인)의 직면한 안전에 대하여 일부 장로교인들이 우려를 표명한 것처럼, 세인트 루이스에서의 모임에 대한 확고한 결정은 폭력적인 사건이 일어난 도시의 폭력에 대한 항의 시위로 인함이다.

 8 월에 NAACP는 주로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성을 대상으로 한 경찰 및 기타 관련 폭력을 인용하여 미주리 주 전체를 대상으로 "여행 경고Advisory”를 발표했다. 여행 자문은 최근 세인트 루이스 주변의 불안정한 불안에도 불구하고 해제되었다.

 OGA의 운영 책임자인 탐 헤이Tom Hay는 세인트 루이스에서 열리는 총회에 관해 COGA와의 대화에서 모든 장로교인들이 생각하기를 희망하는 네 가지 질문을 제기했다:

  • 이 대화에서 우리는 세인트 루이스 지역 사회의 이익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
  •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소외된 사람들과 모든 사람들이 안전하다는 것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 우리는 어떻게 정의를 위해 우리의 목소리를 가장 전략적으로 활용하는가?
  • 우리는 이 투쟁에 종사하고 있는 세인트 루이스 사람들과 어떻게 연대하여 설 수 있는가?

GA223 Medallion"우리는 세인트 루이스 도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로 결심해야 합니다. 지역 지도자들은 우리와 함께 있기를 간청했습니다"라고 허버트 넬슨J. Herbert Nelson 정서기가 말했다. "우리는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방식으로 그곳에서 직접 참여함으로써 증언을 해야 합니다."

OGA 지도자들은 총회 주최측이 St. Louis의 지역 단체들(NAACP, Black Lives Matter, Poor People 's Campaign, Human Habitat, 총회를 위한 지역노회 준비위원회, 그리고 교단의 Hands & Feet initiative)와 협력하여 "우리는 회의를 위하여 도시에 돈을 쓰는 것이 아니라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넬슨은 말했다.

총회 공동총회장인 드니스 앤더슨T. Denise Anderson은 미국장로교회가 "지역민들의 인도를 받는 지도자가 되기를 바랍니다”라며 감사를 전했다. 세인트 루이스가 안전하지 않다는 의견은 우리 중 많은 사람들에게 안전한 곳이 없다는 사실입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세인트 루이스에 가야 합니다."

COGA 일원인 엘리아나 막심Eliana Maxim이 동의했다. "우리는 우리가 장애물이 아니라 자산임을 확신하고 싶습니다."

COGA 부의장인 윌슨 케네디Wilson Kennedy는 "총대들을 컨벤션 센터에서 어떻게 내쫓을 수 있습니까?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설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우리가 누구이며 교회가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새로운 방식을 찾기 위해 다양성에 따라 살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앤더슨Anderson은 미국장로교회가 91%의 백인 교도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저는 제가 직면할 수 있는 태도와 의견 때문에 세인트 루이스 거리에서 보다는 컨벤션 센터에서의 저의 존재에 대해 더 우려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든 지역 사회로 돌아가서 우리가 살고있는 모든 지역에서 소외된 사람들의 안전과 취약성을 해결할 필요성에 관해 총회에서 이야기해야 합니다."

넬슨 정서기는 2018년 이후 두 차례의 집회 장소가 볼티모어(2020년)와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2022)에서 있으며 이는 "우리나라의 현실과 전환하는 현실의 중심지"라고 묘사했다. “세인트 루이스는 그 현실의 일부이며, 우리는 극적인 사회 변화의 문맥적 현실을 다루어야 합니다."

"우리는 총회가 우리의 기도에 발을 사용하여 우리가 밟고 있는 이 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의지를 실천하기로 결정해야 합니다."


[English]
[Español]

 

 

Leave a comment